•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19.06.20
조회수 :
992
서울시, 중국 창업 지원 기관 '잉단' 한국 법인 유치


우수 스타트업 해외 진출 지원…中 '대공방'과는 제조업 투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중국의 창업 액셀러레이터(지원 기관) '잉단'(IngDan) 한국 법인을 서울에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잉단은 중국의 대표적 혁신도시인 광둥성 선전에 있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특화 창업 지원 기관이다. 이번에 린드먼아시아 인베스트먼트와 합작해 한국 법인 '잉단-린드먼'을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설립했다.

잉단-린드먼은 서울 지역 스타트업을 발굴해 중국을 포함한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중국 전문가를 초청해 국내 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포럼을 연다.

개소식은 21일 열린다.

28일에는 중국 선전시의 국가공인 스타트업 보육기관 '대공방'이 서울창업허브에서 서울시와 '제조업 데모데이'를 연다. 대공방은 국내 기업 20여곳의 사업 발표 내용을 평가해 10∼15개 기업을 선정, 기업당 제품 양산비 최대 3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중 7개 기업에는 7∼8월 선전 현지에서 시제품 제작, 양산,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잉단과 대공방은 지난 1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선전시를 방문했을 당시 만나 상호 협력을 모색했던 기업들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1월 선전 방문과 4월 광둥성 대표단 면담 이후 성과가 가시화하고 있다"며 "잉단·대공방 등 세계적 기관들과 협력을 확대해 서울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6.19)

다음글
한-우즈베크, 플랜트·무역투자·보건의료 협력방안 논의
이전글
한·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양국 기업인 교류·협력 확대"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