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20.05.21
조회수 :
425
스타트업 축제 '컴업' 조직위 출범…"글로벌 성공모델 될 것"



민간위원장에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인 '컴업(COMEUP)'의 올해 행사를 이끌어 갈 조직위원회가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0일 서울 서초구 한화드림플러스 강남에서 '2020년 컴업 조직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스타트업 전문가 22명이 컴업 2020 조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조직위는 6개월간 행사 기본계획 수립, 세부 프로그램 개발 등 행사 관련 업무 전반을 담당한다. 위원장은 민간과 공공이 공동으로 맡는다.

민간위원장을 맡은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올해 행사가 지향하는 핵심 추진 방향을 소개했다.

김 대표는 "행사 방식은 비대면과 온라인을 중심으로 오프라인을 결합하는 형태"라며 "일상화하는 언택트 환경을 적극 반영해 라이브 생방송, 스타트업 디지털 부스, 온라인 콘퍼런스, IR 피칭(기업설명회) 등을 집중 편성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우리나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에는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이 핵심 주역으로 활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컴업을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주제와 방식을 통해 성공적으로 개최한다면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의 모범적 성공모델로 빠르게 자리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컴업 행사는 오는 11월 19∼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ydh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5.20)

다음글
코트라, '서울푸드 2020' 온라인전시관 문 열어
이전글
친환경 수소화물차, 택배 싣고 달린다…정부-업계 업무협약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