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RSS 바로가기
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투자 뉴스

2020.11.25
조회수 :
45
산업부, 14억 들여 전기·자율차 정비 인력 키운다

수소전기차 넥쏘



'미래형자동차 현장 인력 양성 사업' 추진
내년 4개 교육기관 공모...연 480여명 지원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년 14억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앞으로 5년간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인력을 양성한다.

전국 자동차학과 개설 전문대학을 거점으로 연간 480여명의 현장 인력 기술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미래형자동차 현장 인력 양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비 분야뿐 아니라 연구개발, 생산, 사용, 폐기·충전 인프라 등 미래차 산업 전 주기에 걸쳐 현장 인력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내년에는 산업 수요를 기반으로 전국 권역별 4개 거점 교육기관을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기관으로 선정된 전문대학은 미래형자동차 분야 현장 인력 기능·기술훈련 교육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산업 인력 공급 거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현재 내연기관 위주의 교육 과정을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교육 대상은 미래차 분야로 직무를 전환하려는 재직자와 신규 취업 예정자다.

특히, 인력 충원 수요가 큰 정비 분야에 교육 대상자의 일정 부분 이상을 배정한다는 방침이다. 내연기관에서 미래차로 사업 재편을 추진하려는 기업 재직자에도 교육 우선권을 부여한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 소비자의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기업들의 미래차 사업 재편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11.25)

다음글
역대 최다 '빅바이어' 총출동…무협, 해외마케팅종합대전 개최
이전글
경기도, 외투기업 5곳과 포승지구 6억7천달러 투자협약

공유하기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rint
PRINT

추천 컨텐츠

IK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