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 348억원 투입 '창업 성공' 지원
작성일
2016.03.25
조회수
509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창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올해 16개 사업에 348억원을 투입해 참신한 아이디어로 경쟁력을 갖춘 예비 창업자와 창업 초기 기업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창업 직접 지원 사업으로 8개 사업에 96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맞춤형 창업생태계 구축 사업에 20억 원을 투자해 예비 창업자 60명과 창업 초기 기업 15개를 선정·지원할 예정이다.

또 창업기반 조성에 16억원을 지원해 창업부터 사업화, 시장 개척까지 체계적으로 도움을 줄 계획이다.

전통시장 내 청년창업 사업에도 6억4천만원을 지원해 태평시장과 유천시장에 20개 점포의 개장을 준비하고 있고, 4월 중 첫 개장식을 할 예정이다.

시는 이외에도 ▲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운영 ▲ 스마트 벤처 창업학교 운영 ▲ IP(지식재산) 스타기업 육성 ▲ 아이디어 발굴 및 창조제품 페스티벌 ▲ 출연연과 연계한 맞춤형 애로기술 멘토링 지원사업 등 다양한 창업 지원 사업으로 안정적인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자금·박람회·교육 등 간접적인 창업 지원으로도 8개 사업에 252억원을 투입해 경제성 있는 아이디어가 안정적인 창업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