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 대덕 평촌지구에 '금형산업 특화단지' 조성
작성일
2016.06.03
조회수
649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대덕구 평촌지구를 친환경 금형산업 특화단지(가칭 '대전 몰드파크')로 조성한다.

금형 및 금속가공업체가 흩어져 있어 시너지 효과가 없고 첨단화 추진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1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구 평촌동 158-6번지 일원에 오는 2018년까지 73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친환경 금형산업 특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용지 면적은 산업시설용지 10만3천581㎡, 지원시설용지 1만4천656㎡, 기반시설용지 9만7천494㎡ 등 모두 21만5천731㎡이다.

시는 이곳이 시 북부지역 관문인 신탄진IC와 1.5km, 신탄진로와 인접해 광역적 접근성이 좋고 대덕테크노밸리, 대전3·4산업단지와 연계해 산업클러스터 형성이 가능한 등 개발여건이 뛰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인근 한국기계연구원(KIMM) 및 정부출연 연구기관, 대기업 연구소 등의 풍부한 연구개발 기술과 인프라 활용도 할 수 있다.

시는 중·소형 규모의 산업시설용지로 계획해 실수요자 맞춤형 분양을 통해 분양성을 높이고 입주기업의 효율적인 생산활동과 근로자 및 지역 주민의 생활편익·복지증진을 위한 지원시설도 도입할 계획이다.

소규모 기업의 고도화·첨단화를 위한 기술 교육 및 기업지원을 하는 뿌리산업진흥센터, 금형 및 금속가공 교육센터 등도 지구 내에 유치한다.

시 관계자는 "금형산업을 집적화하고 첨단화 지원을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500여명의 고용창출 및 신탄진 도심재생과 중부권 금형산업 일감 흡수를 통한 지역 경제활성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지역 내 금형산업 사업체는 400여개, 종사자 수는 3천명에 달한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