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한국전력 '에너지 신산업 특별시 조성' 맞손
작성일
2017.07.14
조회수
371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국전력공사와 에너지 신산업 중심 4차 산업혁명 선도 특별시 조성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대전시와 한국전력이 에너지 신산업 중심으로 긴밀한 협력체계를 갖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관련 신산업 생태계 조성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다.

두 기관은 상호 협력이 가능한 스마트그리드 확산, 전기차 충전소 보급 확대, 스마트 전기 농기계 보급,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기반 에너지 효율화, 공공부지 태양광 보급, 캠퍼스 마이크로 그리드 구축, 전력 사물인터넷(IoT) 기반 수요관리사업 등 7개 분야를 선정,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앞으로 인허가 등 대외협력 업무를 총괄하고, 협력사업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정부사업 유치 및 사업부지 제공 등도 할 예정이다.

한국전력은 융복합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사업 총괄과 협력사업 설비 구축·운영 등을 맡는다.

권선택 시장은 "에너지 신산업과 관련한 스마트그리드, 수요관리, 전기차 충전 인프라 등은 전례가 없던 새로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두 기관이 수레의 양 바퀴가 돼 새 정부 국정과제인 4차 산업혁명 성과창출을 가속하고 대전만의 차별화된 에너지 체계를 구축해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시와 한국전력은 협력사업의 주요 분야별 실무 담당자가 참여하는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다음 달부터 공동주택 1만2천가구에 27억원을 투입해 디지털 계량기(AMI) 기반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을 할 예정이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