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 '4차산업 혁명 추진위' 출범…4대 전략 17개 과제 추진
작성일
2017.08.02
조회수
274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했다.

추진위는 권선택 시장과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민·관·산·학·연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총회는 위원 위촉과 위원장 선출, 4차산업 혁명 추진경과와 특별시 육성 기본계획 보고, 기본계획 토론 및 운영방안 협의 등 순으로 진행됐다.

추진위는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육성 정책에 부응해 선제 대응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권선택 시장은 "4차 산업혁명 혁신생태 지원이 중요한 만큼 대학·대덕연구개발특구·기업 등이 하나가 돼 대전이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당초 3개 전략 12개 과제에서 4개 전략 17개 과제로 확대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육성 기본계획을 보고했다.

4개 전략은 ▲ 연결과 융합의 다양한 혁신 생태계 조성 ▲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통한 미래형 신산업 육성 ▲ 신산업 핵심기술 융합성장 지원을 위한 지원 인프라 구축 ▲ 시민이 체감하고 실생활과 연결할 수 있는 실증화 구현이다.

특히 혁신 생태계 조성 전략은 기술융합의 기업지원 생태계 확산을 위해 문제해결형 혁신 플랫폼과 실리콘 밸리식 창업 보육센터 운영, 기술아이디어 융합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빅데이터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의 관리 시스템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기업지원 펀드 운용을 추가 계획에 반영한 것이다.

이와 함께 대동·금탄지구에 산학연 융합생태계 플랫폼을 구축하고 고부가 가치 유전자 의약 산업 육성 등 바이오 융합산업 허브를 구축하는 한편 특수영상, 국방 ICT 클러스터 조성, 지능형 로봇산업 기반 조성 및 첨단센서 산업 등 미래형 신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로 대덕 특구에 융합 공동연구센터를 조성하고, 연구소 기업 종합지원센터와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소프트웨어(SW)융합산업 집적화 단지 조성도 추진한다.

또 실증화 구현을 통한 연구 성과물의 실제 적용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을 운영하고, 스마트 빌리지와 스마트 스트리트, 신기술 테스트 베드 융복합 콤플렉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정홍 시 산업정책과장은 "대전을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해 정부정책에 선제 대응하고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 구체적 추진방안을 마련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