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 카이스트~충남대에 '스타트업 타운' 조성
작성일
2018.01.22
조회수
325

대전시가 청년들의 기술형 혁신창업을 위해 궁동과 어은동 일원에 '스타트업(Start-Up) 타운'을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국비 200억원과 시비 100억원 등 300억원을 투입해 충남대와 KAIST 사이의 지역에 혁신창업 생태계가 구축된 네트워크와 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타운엔 혁신창업 입주공간이 마련되며 제품기획부터 맞춤형 제작까지 홀로 책임지는 1인 제조기업인 메이커스(MAKERS), 창업지원기관 등이 입주하게 된다.

기술창업 전문가가 참여하는 포럼도 수시로 개최될 예정으로 청년CEO와 성공벤처인, 벤처투자사간 교류도 활발히 추진된다.

시는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첨단기술 보유 창업팀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성공벤처기업인의 멘토링은 물론 시제품 제작과 양산, 자금조달까지 혁신참업의 전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스타트업 타운이 조성되면 기술창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생태계가 구축되고 청년들의 창업문화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8.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