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 순환도로망 첫발…정림중~버드내교도로 예타 통과
작성일
2018.04.04
조회수
268


대전시는 '정림중~버드내교간 도로개설사업'이 한국연구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구 정림동에서 중구 사정동일원을 잇는 이 사업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에서 벌인 예비타당성조사 비용대 편익(B/C) 분석에서 1.05(기준 1.0)가 나와 예타를 통과했다.

이 사업은 연장 2.4㎞에 교량과 터널 1개와 폭 20m 도로를 개설하는 사업이다. 예타가 통과되면서 총 사업비 923억 원 가운데 50%에 해당하는 약 413억원을 지원받게 돼 대전순화도로망 구축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2016년 4월 국토교통부의 ‘제3차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뒤, 지난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결정되는 등 관련절차를 차질없이 밟아와 KDI 예타 통과가능성도 높게 전망됐었다.

시는 이 사업을 시작으로 대전 도심권 내 극심한 교통혼잡 해소를 위해 단절된 도로망을 연결하는 순환도로망 구축사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총 7개 노선에 연장 36.35㎞에 달하며, 총 사업비는 약 8555억원으로 추산된다.

이를 위해 연말까지 나머지 잔여구간인 '사정교~한밭대교 도로개설' 등 6개 노선에 대한 '간선도로망 정비 및 타당성 용역'을 마친 뒤, 내년 6월엔 국토교통부에 '제4차 대도시권 교통혼잡도로 대상사업'으로 지정해줄 것을 추가 신청할 계획이다.

양승찬 시 교통건설국장은 "순환도로망 구축의 첫 걸음을 뗀 것"이라고 자평하고 "미 연결구간 6개 노선에 대한 사업타당성 확보를 위해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8.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