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전시, 18억5천만원 규모 공공기관 임차인 임대료 감면
작성일
2020.04.07
조회수
120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시 산하 공사·공단, 출연기관의 임대업체 515곳에 대한 임대료 감면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월부터 7월까지 임대료를 기본적으로 50%, 전년도 대비매출액 감소 피해 입증 시 최대 80%까지 감면해 준다. 임대료 납부기한도 올해 8월까지 연장해준다.

또한 2월부터 7월까지 시 공공기관 임차인의 공용관리비를 지원하고, 임차인 영업장의 폐쇄나 휴업 등에 따른 미사용 기간을 고려해 임대기간도 연장된다.

총 감면액은 18억5000만원 가량이다. 이날부터 임대료 및 관리비 감면신청을 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을 적극 지원해 지역경제 안정화를 도모하고 시와 공공기관이 협조해 지역사회 피해 회복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