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검색

날짜   :

~

정렬   :

Resources
(Your Business Partner in Busan)

투자뉴스

  • Facebook
  • Twitter
  • Twitter
  • Pinterest
  • PRINT
2019.02.12
조회수 :
22
부산마이스업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으로'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관광공사, 벡스코, 부산항컨벤션센터, 호텔, 여행사, 국제회의 기획업체(PCO) 등 부산 마이스(MICE)업계가 오는 2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부산 개최 당위성을 알리고 정부에 현명한 결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31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부산이 아시아 4위, 세계 7위 국제회의 도시로서 국가 위상을 제고하고 있으며 그간 풍부한 경험과 축적된 지식을 토대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가장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는 도시"라며 "행사 성공 개최를 위해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은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후 건립된 아세안문화원이 있는 부산은 부산국제영화제와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아시아 문화중심지로 자리 잡고 있다"며 "아세안 지역 번영과 발전을 지속해서 주도해 나갈 수 있는 부산이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컨벤션센터, 유니크베뉴, 호텔, 여행사 국제회의 기획업 등 146개사로 구성된 부산 마이스 얼라이언스는 31일 오후 운영위원회를 발족하고 부산관광공사 정희준 사장과 벡스코 이태식 대표이사와 함께 마이스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유치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c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1.31)

다음글
해수부, 부산신항 웅동지구 2단계 항만배후단지 개발자 공모
이전글
부산 올해 지역혁신 일자리 창출 사업에 42억원 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