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경북첨복재단-유럽 최대 유전체 연구단지 신약개발 공동연구
작성일
2016.06.07
조회수
335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유럽 최대 유전체 연구단지인 프랑스 '제노폴'과 공동연구 추진 등 협력을 위한 전략적 동의각서(SEA)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SEA는 양해각서(MOU)보다 상위 개념의 협약으로 MOU보다 구체화한 협약이다.

이번 협약은 박근혜 대통령 프랑스 순방 과정에서 체결됐다.

주요 내용은 ▲각종 포럼 등 교류행사 개최 ▲바이오기업 입주지원 ▲첨단유전체, 신약개발, 의료기기 공동연구 등이다.

제노폴은 프랑스 정부 지원을 받아 1998년 설립된 바이오 분야 연구단지로 국립유전자 연구소와 게놈 연구소 등 21개 연구소와 81개 기업이 입주해있다.

이재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제노폴과 재단의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유전체 연구개발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