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올해 안에 대구에 전기차 200대 '씽씽' 달린다
작성일
2016.09.23
조회수
752


2017년 승용차 1천500대·화물트럭 500대 목표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올해 안에 대구에 전기차 200대가 달리게 된다.

대구시는 지난 3월부터 6개월 동안 민간에 전기차 신청을 받아 200대를 보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차종별로는 현대 아이오닉 148대, 기아 쏘울·르노 삼성 SM3 각 16대, BMW i3 7대, 기아 RAY 7대, 닛산 리프·한국지엠 스파크 각 1대다.

대구에는 전기차 충전 시설이 29기가 있다. 이 가운데 급속충전기는 13기, 완속 충전기는 16기다. 환경부와 포스코 ICT, 현대·기아차 등 기업들이 총전시설을 설치했다.

연말까지 한국전력, 환경부와 함께 급속충전기 44기와 완속 충전기 94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충전시설 구축을 위해 지난 7월 아파트입주자 대표회의연합회와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관용차를 전기차인 SM3로 교체했다.

내년에는 승용차 1천500대, 1t 화물트럭 5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부터 전기차 이용자는 유료도로인 범안로, 앞산 터널로 통행료를 전액 감면받을 수 있다. 대구 시내 공영주차장 요금은 60% 깎아준다.

홍석준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전기차 선도도시를 목표로 충전 등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전기차 시장을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달부터 전기차 충전 기본요금 50%를 지원 중이다.

연말까지 버스전용차로 운행을 가능케 하고 전기차 전용 번호판 도입하는 등 혜택을 줄 방침이다.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