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DGIST, '이미지넷 2016' 대회 물체 인식 부문 세계 6위
작성일
2016.10.07
조회수
618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는 이 기술원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가 전 세계 인공지능 경연의 장인 ‘이미지넷 대용량 영상 인식 대회(ILSVRC·이하 이미지넷) 2016’에서 세계 6위에 올랐다고 6일 밝혔다.

DGIST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 연구팀은 KAIST 김준모 교수팀과 함께 DeepIST라는 이름으로 이미지넷 2016 물체 인식(Classification) 부문에 출전해 3.291%의 에러율을 달성하며 세계 6위를 기록했다.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 연구팀이 개발한 딥러닝(Deep-Learning·심층학습) 기반 영상인식 기술은 10만개의 테스트 영상 가운데 9만6709장의 영상을 정확하게 인식해 3.291%의 에러율을 기록했다.

이 기록은 이미지넷 2015 대회에서 우승한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의 3.567%의 에러율을 약 8% 정도 향상시킨 결과로 올해 우승팀과 비교해 불과 0.3% 차이를 나타냈다.

DGIST 미래자동차연구센터가 출전한 물체인식 부문은 10만개의 영상을 1000개의 카테고리로 나눠 물체 영상을 정확하게 분류하는 것이 관건으로, 이를 위해 주어진 120만개의 학습 영상에서 물체를 정확하게 인식하는 인공지능 및 딥러닝 기술이 필수적인 부문이다. 알파고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국내 관심도가 높아지며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해 3월 발표한 K-ICT 전략에 지능정보 기술을 추가해 10대 전략산업으로 확대 개편했으며 시각지능 분야에서 2019년까지 이미지넷 우승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미지넷 2016 대회의 성과로 기술력을 입증한 DGIST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의 현재 수준을 파악했으며 지속적인 R&D을 바탕으로 딥러닝 기반 자율주행자동차와 인공지능 응용 분야 연구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DGIST 정우영 미래자동차융합연구센터장은 “딥러닝 기반 자율주행자동차는 기존의 자율주행자동차보다 상황 판단이 정확해 사용자가 더욱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국내외에서 딥러닝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0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이미지넷 대회는 물체 인식, 물체 검출, 동영상 물체 검출, 장면 분류, 영상 분할 등 인공지능 및 딥러닝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경연대회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 세계적 IT 기업이 출전하는 대회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