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전국 첫 의료관광창업지원센터 대구에 들어섰다
작성일
2016.12.22
조회수
624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시는 22일 전국 최초로 의료관광창업지원센터를 열었다.

해외 환자 유치, ICT 융·복합 의료서비스, 헬스케어 콘텐츠 제작, 헬스케어 서비스까지 의료관광 분야 창업자를 육성하는 곳이다.

의료관광기업 8개, 1인창조기업 10개가 입주하는 등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전망이다.

중구 경상감영길에 문을 연 센터는 창업자 양성 훈련과정을 개설해 의료·관광·창업 전문가 강좌로 창업을 돕는다.

또 의료관광기업 창업보육과 의료산업·의료관광 관련 교육을 하는 메디시티대구 글로벌헬스케어 교육센터를 운영한다.

입주기업에는 사업 초기부터 성장단계까지 전문 창업컨설턴트가 1대 1 맞춤형 컨설팅을 한다. 초기 사업자에게는 판로 개척, 파트너·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한다.

시는 의료기관 홍보VR콘텐츠 제작, 해외 환자 유치 등 사업 아이템으로 입주를 문의하는 사례가 많아 센터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시와 메디시티대구협의회, 대구의료관광진흥원을 중심으로 구축한 의료기관, 보건의료단체 네트워크를 입주기업 해외시장 개척과 국내 판로 개척에 활용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순도 대구의료관광진흥원장은 "창업지원센터가 대구 의료관광 비전을 그리는 중추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연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는 전국 최초 선도의료기관 지정, 의료관광 안심보험 개발 등 정책을 추진했다"며 "센터가 조기에 자리 잡도록 해 의료관광 활성화 기반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