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공항 통합이전 생산유발 13조원, 취업유발 12만명
작성일
2017.01.04
조회수
544


국방부가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보지역 5곳을 선정해 관련 지자체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되면 대구·경북에 약 13조원의 생산유발과 5조50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12만명의 취업유발 효과 등이 나타날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방부는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군공항 이전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용역'을 실시했다.

연구를 맡은 한국교통연구원은 여러 분석모형 중 현실가능성, 공신력, 활용성이 높은 다지역산업연관표분석모형(MRIO)을 활용해 수치로 나타낼 수 있는 정량적인 파급효과를 공항 건설단계와 운영단계(건설 후 30년간)로 나눠 산출했다.

용역 결과 건설단계의 파급효과를 보면 경북지역은 6년간 약 7조5000억원의 생산유발, 2조70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5만3000여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대구지역은 5년간 종전부지의 개발사업 시행에 따라 약 8000억원의 생산유발, 30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6000여명의 취업유발효과를 예상했다.

운영단계에서는 군부대 주둔 예산지출, 부대원 소비지출, 재정수입 등으로 30년간 3조6151억원의 생산유발, 1조9852억원의 부가가치유발, 4만9228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민간공항 운영으로 인한 항공운송보조사업 매출, 임대사업 수익, 근무자·공항이용객의 소비지출이 발생됨에 따라 30년간 1조836억원의 생산유발, 5736억원의 부가가치유발, 1만3034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밖에 통합공항 이전이 지역에 미치는 사회적 파급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기반시설 확충을 전망했으며 많은 유동인구 발생에 따른 의료·관광 등 2, 3차적인 파급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분석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