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경북첨복단지에 한약제제 우수제조시설 건립…115억 투입
작성일
2017.03.24
조회수
366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시와 한약진흥공단(NIKOM)이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에 공공 한약제제 우수제조시설(GMP)을 만든다.

한약제제 규격화·표준화 기반을 마련하고 민간투자를 촉진해 시장 확대를 이끄는 시설이다.

2019년까지 115억원(국비 95억원, 시비 20억원)을 들여 지상 2층, 3천㎡ 규모로 짓는다.

한약제제는 한방 진료에 사용하는 한약이나, 한약을 병증에 맞게 만든 복합처방제를 말한다.

의약품으로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임상시험으로 안전성·유효성을 확보하고 제형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필수다.

그러나 수익성이 낮아서 제약사가 생산을 기피하고 수요자(한방병의원) 사용이 저조하다.

품질 좋은 제품을 개발해도 제약사 수익 창출,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신제품 출시가 전무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에 비해 중국 전통의학은 정부 정책·재정 지원으로 산업 가치를 창출하며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일본 한방제제 제약회사는 철저한 품질 관리로 제품을 만들어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시는 오는 14일 한약진흥재단과 한약 안전성·유효성 검증, 산업화 촉진 공공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약을 한다.

우수제조시설 구축, 임상시험용 위약 개발·공급, 건강보험용 원료의약품 생산·공급, 유망 제품 수출, 원천기술 개발·기술이전 등 내용을 담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앙·지방정부 지원과 관심 속에 국내 한의약 과학화와 기술혁신을 해야 한다"며 "제약회사 참여와 이를 위한 투자유인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