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 산업단지 4곳 2024년까지 확 바뀐다
작성일
2017.04.04
조회수
301


제3·서대구산단 재생사업 착수, 염색·성서산단 재생계획 수립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산업단지 4곳이 2024년까지 잇달아 새로 태어난다.

대구시는 제3산단, 서대구산단, 염색산단, 성서산단 등 20년 이상 된 산업단지 기반시설 확충과 산업구조 고도화에 8천27억원을 투입한다.

또 노후 산단 재생사업 전담부서로 산단재생과를 최근 신설해 업무를 일원화했다.

제3산단과 서대구산단은 2009년 정부 노후산단 재생사업 1차 지구에 선정돼 현재 사업 착수 단계다.

서대구산단은 지난해 9월 서쪽 도로 확장 등 기반시설을 착공했고, 제3산단은 12월 터 보상을 시작했다.

염색산단과 성서산단은 3차 지구에 들어 현재 재생계획을 수립 중이다.

염색산단은 취약한 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점진적 변화를 꾀한다.

성서1·2차산단은 도로 개선, 녹지공간 조성 등 효율적인 토지이용계획을 세워 연말께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한다.

재생사업은 기존 산업단지를 존치하는 상태에서 추진하기 때문에 새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보다 이해관계자가 많고 절차가 복잡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심임섭 대구시 도시기반혁신본부장은 "서대구산단과 제3산단 1단계 사업을 완료하는 2019년 말이면 두 곳에서 신천대로를 이용하기가 편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