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물산업클러스터 7월 가동…일자리 1.5만개·수출 7천억 목표
작성일
2019.02.01
조회수
292


오는 7월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가 신규 일자리 1만5000개를 만들고 수출 7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본격 가동된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31일 이 같은 내용의 '물산업 클러스터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물산업 클러스터는 국내 물산업의 진흥과 물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R&D), 기술성능 확인, 실적 확보, 사업화에 이르는 전(全) 주기를 지원하는 국가기반시설이다.

환경부가 국비 2409억원을 들여 대구 달성군 구지면에 14만5209㎡(약 4만4000평) 규모로 구축하고 있다. 오는 6월 완공을 목표로 마무리 공사(공정률 94%)가 진행 중이다.

이와 별도로 환경공단이 시험기반 시설 마련을 위해 196억원을 투자한다. 하·폐수 등 검사장비 169종 331대를 사들여 배치하고, 파이프 등 대형 장비의 유체성능시험센터 실시설계를 한다.

지난해 7월 물산업 클러스터 운영기관으로 선정된 환경공단은물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준비단을 통해 이 계획을 세웠다.

계획을 보면 물산업 클러스터의 성공적 운영을 위해 비전(VISION)을 '혁신을 선도하는 세계 물산업의 중심'으로 정했다.

목표는 '글로벌 톱 신기술 개발 10개'와 '수출 7000억원'으로 삼았다.

신규 일자리도 1만5000개 만든다.

클러스터는 고용유발 효과가 큰 대표적 시설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억원을 투입했을 때 늘어나는 고용을 보여주는 고용유발계수는 6.9명이다. 건설업(5.9명)과 우리나라의 주력 수출품목인 반도체(3.1명)보다도 많다.

환경공단은 현재 운영준비단을 상반기 조직 개편에 맞춰 이사장 직속의 물산업 클러스터 운영단으로 편제한다.

운영단은 1단 3실 9개 실행팀 82명으로 꾸린다. 2023년까지 중장기 계획에 따라 4센터 1캠퍼스 18개팀 138명으로 단계적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또 기업 입주율을 높이기 위해 기업유치 상담(컨설팅)단을 구성하고 분기별 설명회를 연다.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자문·금융·세무·회계 컨설팅 혜택을 주고, 판로 개척을 위한 해외견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물기술 전문가에 특화된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물산업 클러스터는 우리 물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시키는 전초 기지가 될 것"이라며 "물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물산업 클러스터의 효과를 극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9.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