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DGIST, 국가 나노인프라 권역허브기관 선정
작성일
2021.10.07
조회수
2


DGIST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차세대반도체융합연구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2021년 대학 나노인프라 혁신사업 총괄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영남·강원권 총괄주관기관으로 선정된 DGIST는 향후 총 103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사용자 중심의 개방형 나노인프라 플랫폼 구축을 통한 국가 나노인프라 구축에 기여하게 된다.

대학 나노인프라 혁신사업은 대학 나노인프라 시설과 장비 고도화를 통해 관련 교육·연구·산업 수요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개방형 서비스 제공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향후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화,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선도 등 국가 핵심현안에 적극 대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DGIST 차세대반도체융합연구소는 DGIST 내 최첨단 나노팹인프라와 관련 우수 연구자들을 포함한 DGIST의 반도체 연구역량을 결집한 연구소로, 기존 하드웨어 중심의 연구인프라센터 조직을 지난 6월 개편·신설한 반도체 분야 총괄 조직이다.

사업은 DGIST 차세대반도체융합연구소의 주도하에 UNIST 연구지원본부와 함께 구성한 IST-FAB 나노인프라 사업단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사업단은 4대 핵심전략인 ▲첨단 나노인프라 확충 및 고도화 ▲N-STAR 나노기술 전문가 양성 ▲기술지원 서비스 고도화 및 전문성 제고 ▲영남·강원권역 나노기술 역량 강화 등을 바탕으로 사용자 중심의 개방형 나노인프라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DGIST 차세대반도체융합연구소 이명재 연구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DGIST 차세대반도체융합연구소가 국가 나노인프라 권역 허브로서 사회적·공익적 역할을 수행하고 영남·강원권의 산업생태계 고도화에 적극 이바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 선정된 대학은 총 3곳이며 영남·강원권의 DGIST를 비롯해 수도권의 서울대, 호남·충청·제주권의 전북대가 선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저작권자(c) 뉴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1.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