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시, 지역기업 신·증설 투자 적극 지원
작성일
2013.05.27
조회수
253

뉴시스통신사에 따르면,

대구시가 지역기업의 신·증설 투자를 적극 지원하는 등 향토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기로 했다.

또 수도권 등 역외 핵심 유망기업 유치에 행정력을 집중시키는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국 나선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정부의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을 적극 활용해 향토기업의 신·증설 투자를 촉진시킬 계획이다.

올해 정부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예산을 지난해보다 40%가 늘어난 1400억원을 확보했다.

2011년부터 지역 향토기업의 신·증설 투자 때에도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이 가능해지면서 이 제도가 지역의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대구시는 2011년~2012년 1914억 원의 신규투자와 818명의 고용창출을 유도해 지역 24개 기업에 대해 199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강원과 충청 등 수도권과 가까운 지역에 편중해 사용되던 정부 예산을 2011년에는 정부예산의 5%, 2012년은 10%를 대구시가 확보해 지역의 신·증설 투자기업에게 지원했고 매년 지원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2011년 지원 받은 지역 16개 기업은 당초 계획한 투자를 모두 완료했다.

전년 대비 매출 및 고용이 큰 폭으로 증가해 이번 신규투자를 통해 중견기업으로 발돋움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해에는 향토기업의 투자활성화 노력이 인정돼 지역기업인 ㈜맥스로텍은 지역투자활성화 대통령표창을, ㈜입체코퍼레이션, ㈜신양정밀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지난해 최대 보조금을 지원 받은 지역 S기업은 “제품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신제품 양산을 위한 공장은 필요한데 본사와 가깝고 직원 채용이 용이한 성서공단 내에 공장을 매입하고 싶었으나, 매입비의 부담이 커서 증설투자를 고민하던 중 대구시의 지원을 받게 됐다. 투자금액이 371억 원이 넘어 창사 이래 최대규모의 투자로 설비 투자비의 20”인 44억 원을 현금으로 지원받아 투자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 회사 한 관계자는 “보조금 혜택을 받은 만큼 신규 고용창출, R&D투자 증대, 협력 업체와의 동반성장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혁신도시에 대한 지원제도가 강화돼 일반지역에 비해 보조금 혜택이 최대 10%까지 증액됐다.

또 보조금 지원제도가 기업의 근로자에게도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신·증설 투자기업이 어린이집, 기숙사 등 근로환경을 개선할 경우 시설투자비용의 30%까지 추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을 받으려면 신·증설하는 사업이 대구지역 선도산업, 지역집중유치업종으로 국내에서 3년 이상 사업을 운영하고 상시 고용인원이 10인 이상, 신규 투자금액이 10억원 이상 인 중소기업, 중견기업 또는 300억원 이상 대기업이어야 한다.

지원 범위는 설비투자금액의 10~20%이내이고 투자계획이 있는 기업은 대구시 투자유치단과 투자상담 후 지원기준 적합여부 검토 및 평가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의 최종 선정으로 지원하게 된다.

한편 올해 이미 수도권 기업 2개 사를 포함해 5개 사가 1314억 을 투자할 계획으로, 신청을 진행 중이고 하반기 테크노폴리스 등에 신·증설 투자 계획을 가지고 있는 다수 기업들의 투자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국중 경제통상국장은 “지역 신·증설 투자 보조금의 지원으로 수도권 기업 및 외국인투자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향토기업의 신·증설 투자를 적극 지원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우리 지역에 알짜배기 기업들이 신·증설 투자를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