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엑스코 전시회, 외지기업 유치효과 '톡톡'
작성일
2013.07.12
조회수
399

뉴시스통신사에 따르면,

엑스코가 진행하는 각종 전시회가 외지기업을 유치하는데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엑스코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동안 개최된 전시회 11개를 분석한 결과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은 총 2120개로 이 가운데 63%인 1345개 기업이 외지 또는 해외기업으로 집계됐다.

전시회 가운데 역외기업 규모가 가장 큰 전시회는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로 321개 기업가운데 202개가 역외 또는 해외 기업으로 나타났다.

그린에너지엑스포는 해외 기업도 107개(33%)로 상반기 엑스코에서 개최된 전시회 가운데 해외업체 규모가 가장 높아 가장 국제적인 전시회로 치러졌다.

전시회 가운데는 역외기업 비율은 올해 대구로 유치된 순회전시회인 워터코리아(상하수도전시회)가 90%(152/총16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소방안전박람회는 88%(190/216)로 역외기업의 참가가 압도적으로 나타났다.

또 임신출산박람회는 68%, 그린에너지엑스포는 63%, 식품박람회는 62%를 차지했다.

또 상반기전시회 가운데 참가업체가 가장 많은 전시회는 대구경북섬유산업협회가 주관한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로 337개 업체가 참가했다.

이어 한국안경지원센터가 주관한 대구국제안경전(DIOPS)도 역외참가업체 비율이 50%로 역외기업 유치효과가 높은 전시회로 분류됐다.

이들 기업들의 참가로 인한 파급효과는 지난 2006∼2007년간 6개 무역전시회 파급효과 조사 자료를 기준으로 참가기업들은 출장비, 숙박비, 시내교통비 식사비, 부스장치비, 홍보비, 전시회 참가비 등 1개기업당 평균 1055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2120개 기업의 참가로 대구경북지역 파급효과는 223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관람객 지출과 주최자 지출까지 합할 경우 파급효과는 500억원 이상 될 것으로 추정된다.

엑스코 오경묵 홍보CS팀장은 “모든 경제의 수도권 집중현상이 심화된 상태에서 대구로 역외와 해외의 전시참가업체들을 유치하는데는 예상외로 많은 노력들이 필요하다”며 “전시회를 통한 지역기업의 국제화, 새로운 정보의 유입, 새로운 사업기회의 발굴, 지역내 소비 등 전시회 개최를 통한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컸다”고 평가했다.

엑스코는 8월 국제IT융합 및 LED엑스포와 IMID 등 하반기에도 22회의 전시회가 예정돼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