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제3공단 재생사업 탄력…첨단복합산단으로 탈바꿈
작성일
2013.09.27
조회수
407

대구는 물론 전국 대표 노후공단인 대구 제3공단이 첨단복합산업단지로의 변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more

70년에 준공된 제3공단은 그간 각종 시설의 노후화로 공단의 기능이 상실되는 등 재생사업의 필요성이 꾸준이 제기됐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2009년 9월 제3공단을 노후공단 재정비 우선사업지구로 지정한 후 2010년 2월 재생계획수립용역에 착수, 오는 12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12년 1월 재생사업 예비타당성조사가 기획재정부를 통과했고, 같은해 4월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위한 동의 절차가 추진됐다.

올해 6월과 7월 전략환경영향평가협의회 심의 및 결정내용이 공개됐고, 지난 8월엔 재생계획(안)과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가 작성되는 등 재생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대구시와 정부는 내년 12월께 사업에 착수한 후 2021년 12월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제3공단 재생사업은 산업단지내 도로와 공원, 주차장 등 공공인프라 구축을 비롯, 기존업종과 유치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 전략사업지구로 개발하게 된다.

특히 지구별로 특화개발사업을 유치해 지역의 대표적 도심 공단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대표적인 특화사업은 ▲뿌리산업 그린복합지구 ▲IT,융합부품산업지구 ▲창조형 전략산업육성지구 ▲안경, 광학 고도화지구 등 대구지역 경제의 근간이 되는 산업이 망라돼 있다.

실제, 제3공단은 도심에 접해 있으면서 주택밀집지역과 연계돼 있어 고용흡수가 용이하다. 또 업체간 연계성이 좋아 생산제품의 공장연계가 매우 우수하다.

특히 영세기업의 기술력이 우수하고, 금형과 펴면처리, 열처리, 주조, 소성가공, 용접 등 6대 뿌리산업의 밀집지역으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재생사업의 성공에 걸림돌인 재원조달과 시행자 지정 등 난제도 산적해 있어 대구시는 물론 정부, 정치권 등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

이 사업 추진에 필요한 재원 규모는 1조7884억원에 이른다. 이중 민자유치 규모가 1조4000억원에 달한다. 또 나머지 사업비 중 국비지원율은 50%다.

이에 제3공단측은 국비지원율을 70%로 높여 줄 것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또 사업시행자도 LH 등 정부투자기관이 맡고, 개발사업의 촉진과 사업의 원할한 수행,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을 목적으로 하는 특별회계 및 재생기금 운용을 신설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현재 제3공단은 167만9000㎡ 규모로, 산업용지는 117만9000㎡다. 업체수는 2525개, 근로자는 1만2921명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