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에 수소스테이션 준공…국내 최대 규모
작성일
2013.10.04
조회수
409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구시 북구 서변동 신천하수처리장의 서편 타워형 태양열발전소 인근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스테이션이 들어섰다.

대구시와 주관 사업체인 이엠코리아㈜는 오는 2일 수소스테이션에서 김연창 경제부시장, 이재술 대구시의회 의장, 수소스테이션 기술개발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한다.

28억원(국비 21억원, 민간 7억원)을 들여 3천여㎡의 터에 건축 면적 450㎡로 만든 수소스테이션은 수(水)전해장치실과 가스압축저장실, 캐노피 3개동으로 구성했다.

수소스테이션 구축은 그린에너지산업 연료전지 분야의 정부 연구·개발 사업이다. 그 동안 연구 개발에 참여한 이엠코리아가 경일대학교 등과 함께 사업을 추진했다.

수전해방식 수소제조 공법은 순수한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와 산소를 분리하는 것이다.

이번에 건립한 수소스테이션은 국내 처음으로 시간당 50N㎥의 수소를 생산해 하루 자동차 15대에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

앞으로 이곳에서 수전해 방식으로 생산한 수소와 산소를 자동차 충전 이외에도 성서산업단지, 구미전자공단, 지역 병원 등에도 공급할 계획이다.

수소는 반도체 정제, 금속소재 표면 처리, 다이옥신 제거, 암모니아 합성 등 산업 다방면에 활용하고 있어 시장 규모가 해마다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정부의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로드맵에 따르면 국내 수소스테이션은 2013년 15곳에서 2025년에는 200곳으로 늘어난다. 현대자동차는 2015년까지 수소연료전지차 1천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대구세계에너지총회 때 행사용 차로 쓰는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투산ix 2대와 버스 1대는 수소스테이션에서 생산한 압축 수소가스로 충전해 운행한다.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수소스테이션 건립을 계기로 수소자동차 시대의 산업기반을 선점하고 관련 산업에 지원을 확대해 수소에너지 분야를 지역 전략산업으로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