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세계에너지총회 개막…국내외 에너지 리더 7000명 참석
작성일
2013.10.14
조회수
234

2013대구세계에너지총회 개막식이 국내외 에너지 리더 7000여명 참석한 가운데 13일 오후 6시 엑스코에서 치러졌다.

오는 17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총회엔 전세계 120여 개국이 참가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다.

이날 오후 6시, 대구 엑스코 컨벤션홀에서 진행된 개막식에는 정홍원 국무총리, 2013대구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 위원장인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 산업통상자원부 한진현 차관, 대구시 김범일 시장과 세계에너지협의회(WEC)의 피에르 가도닉스(Pierre Gadonneix)의장, 김관용 경북도 도지사, WEC의 차기 의장인 하이드로 퀘벡의 마리아 나도 조세 부회장, WEC차기 공동의장으로 선출된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사우디 아람코의 칼리드 에이 알필리 회장, 지멘스의 마이클 슈스 에너지 총괄사장, 알스톰 필립 코쉐 발전부문총괄사장, WEC한국위원회 박종근 의장 등 세계에너지협의회 93개국 회원국들의 대표단과 주요 국내·외빈, 일반참석자 등 약 3000여명이 참석, 세계에너지올림픽의 서막을 알렸다.

2013대구세계에너지총회 조환익 조직위원장은 “총회에 참여하는 기업과 정부기관 최고위급 인사들의 면면에서 총회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을 것이다”며 “총회는 전세계 에너지 커뮤니티가 아이디어와 비즈니스를 공유하고 교환 하는 역사적인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또 7000여명이라는 높은 참여율은 전세계적 관심이 현재 직면한 수많은 에너지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이미 큰 도약을 한 셈”이라고 말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전세계 에너지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개별 국가적 대응체계를 넘어 전 세계적 공동 협력과 행동 실행에 대한 지혜와 열정과 의지를 모아야 할 때다”며 “대한민국 정부의 에너지 효율성과 합리적 소비를 꾀하는 정책과 제도를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급변하는 전세계 에너지 전환기에 이번 행사가 중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총회가 성황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세계에너지협의회의 피에르 가도넥스 의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중요한 인사들의 참여는 우리가 총회에서 논의하게 될 아젠다의 중요성을 잘 보여 준다”며 “글로벌 경제 발전에 있어 에너지의 역할은 에너지 리더들의 선결과제로 돼 있다. 이번 총회를 통해 그 어느 때 보다 복잡하고 시급한 미래의 에너지 확보와 이를 위한 현재 선결과제가 무엇일지 합의점을 도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난 90년간 에너지 분야 세계 최대 규모 이벤트로 성장해 온 세계에너지총회를 솔라시티 대구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총회 참석자 여러분을 260만 대구시민과 함께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번 총회는 아시아 지역에선 인도(1983년)와 일본(1995년)에 이어 세 번째다.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미주, 중동 지역의 에너지 장관을 포함 44개국 60여명의 정부 관료들이 참여한다.

또 글로벌 기업과 국제기구, 연구기관, 각 지역 개발은행 등의 에너지 비즈니스 리더로 구성된 275명의 연사들이 국제 에너지 산업의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이번 대구총회의 조직위원장인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을 비롯, 산업통상자원부의 윤상직 장관, GS칼텍스의 허동수회장, 한국석유공사의 정창석부사장, 한국가스공사의 장석효 사장, 한국전력 최진규부사장, 한국전력 장길수특별고문, 대성그룹의 김영훈회장, KT의 이석채 회장, 한국광물자원공사의 고정식 사장,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간 패널의 이회성부의장, 글로벌녹색성장기구 하워드 뱀지 사무총장, UN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한국포럼 양수길공동대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안남성사장, 국립재생에너지 연구소 이경수사장 등이 대표적인 한국연사로 참여한다.

OPEC, 세계은행, UN, 국제에너지기구 등 세계적인 국제기관의 연사들은 셰일가스의 영향력에서부터 재생에너지의 잠재성 등 국제 사회가 직면한 광범위한 에너지 이슈와 주제에 참여한다.

한국이 주목할 만한 세션은 아시아 LNG 시장, 아시아 녹색성장과 아시아 수퍼그리드 등이다.

총회 전시관은 전 세계 24개국 263개의 기업들이 참여, 2만2000평방미터 전시공간이 구성돼 2만5000여명의 방문객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전시는 러시아 데이 행사, 중국과 UAE 파빌리온 등이다.

이번 총회에는 전세계 360여개 이상의 미디어 대표단들이 참석해 연사, 후원사, 전시기관들의 다양한 미디어 행사에서 열띤 취재활동을 벌이게 된다.

한편 한국전력, SK그룹, 대성그룹, GS칼텍스,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포스코, 에쓰오일, 현대 오일뱅크, LG 등의 국내 굴지의 44개 기업에서 이번 총회의 후원사로 참여했다.

대구시는 세계에너지총회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2011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이어 다시 한 번 대구에서 개최되는 Big 이벤트인 만큼 지역발전을 위한 계기로 삼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우선 사우디 아람코 총재, GE 대표 등 글로벌 기업의 CEO와 각국 장관 등의 주요 참석인사들을 세심하게 환대해 대구에 대한 좋은 인상을 심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또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지역의 투자환경을 설명하는 Korea Night행사를 별도로 마련해 지역의 IT기술력과 우수한 인적자원, 준비된 산업단지 등 투자여건에 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세계 굴지의 기업들이 참가하는 전시회에 지역 에너지 관련 기업의 참여를 지원해 글로벌기업과의 비즈니스기회를 제공한다.

총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그린에너지투어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역 에너지관련 산업의 발전상을 세계에 알리는 등 지역 그린에너지 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범일 대구시장은 “대구시가 많은 노력을 통해 총회를 유치했고 그동안 철저히 준비를 해 온 만큼 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대구가 2011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이어 다시 한 번 발돋움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