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 제3공단·서대구 공단, 재생사업 지구지정
작성일
2014.01.03
조회수
277

대구 제3공단과 서대구 공단이 재생사업 지구로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30일 대구 제3공단과 서대구 공단이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2009년부터 시작된 노후 산업단지 재생사업 지역(전주·대전·대구·부산) 중 지난해 지구 지정된 전주(제1산단), 대전(1․2산단)을 포함해 3곳이 재생사업 지구로 지정됐다. 부산은 재생계획을 수립중으로 내년 하반기에 지구 지정 예정이다.

대구의 대표적인 노후 공업단지인 제3공단(북구 노원동 일원·167만9000㎡)과 서대구공단(서구 이현동, 중리동 일원·266만2000㎡)은 공업지역으로 지정되고 30년이 경과하면서 기반시설이 노후화되고, 지원시설도 부족한 상황이다.

국토부는 총 1조7844억원(국비 2387억원, 지방비 2387억원 지원)을 투입해 도로·주차장 등 기반시설 확충 및 토지이용계획을 변경해 지원기능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이 두 곳의 재생사업 지구에는 기존의 뿌리산업과 연계해 3공단에는 안경산업 토털비즈니스센터 및 로봇산업클러스터를 추진하고, 서대구공단에는 패션비즈니스센터 등을 각각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부 지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우선사업구역으로 설정해 선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9월25일 제3차 투자활성화대책으로 노후산업단지의 활력제고를 위한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방안'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이 대책에는 재생사업지구 내 용도지역 상향(공업→준공업·준주거), 용적률 확대 적용, 산업용지 비율완화(지구 면적의 50→40%) 등 재생사업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재생사업지구로 지정된 대구 제3공단과 서대구공단을 비롯한 재생사업지구들은 강화된 인센티브를 적용해 더욱 강력한 사업추진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