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대구시 제1차 추가경정예산 6조5765억원 확정
작성일
2015.05.15
조회수
360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대구시가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종합심사를 통해 당초 예산 6조1760억원보다 4005억원(6.5%) 증액된 6조5765억원에 이르는 대구시의 예산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세입분야에서는 생활문화센터 조성 사업 등에 대한 국고보조금과 기금, 테크노폴리스 연결도로 집행잔액 반환금 등 5개 사업 6억원을 감액했고, 세출분야에서는 일반회계에서 도시환경정비사업 등 13개 사업 9억5800만원을 증액했다.

또한 풀(Pool)연구용역비 예산편성 부적정과 의료관광 마케팅 지원사업비 산정 과다 등을 이유로 19개 사업 27억9800만원을 감액 조정했고 특별회계에서는 도시철도사업특별회계에서 도시철도3호선 시설개선․보완 사업비 10억원을 감액했다.

특히 이번 예결위원회의 심사에서는 2014회계연도 결산결과 전년대비 235%나 과다 발생한 순세계잉여금에 대해 지적하고 계획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순세계잉여금을 최소화 하는 방향으로 예산편성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건설교통위원회 예비심사 과정에서 전액 삭감된 택시 감차 보상금 27억1200만원은 대구시의 소명을 듣고 택시업계의 자구노력 후 최종 집행 시 해당상임위의 승인 후 집행할 것을 조건으로 삭감된 예산을 전액 예산 편성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김규학 위원장은 “최근 5년간 대구시 순세계잉여금 발생 규모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등 시의 가용재원 상황이 상당히 호전되었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 창조경제 지원기반 구축 등 대구의 미래 경쟁력 확보사업 분야에 예산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대규모 투자 사업으로 인해 후순위에 밀려 추진하지 못한 장기·민원성 현안사업과 필수 의무적 경비인 재난․재해기금 적립, 채무상환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면서 “예산운용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의회의 견제기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