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서대구산업단지 재생사업 '급물살'
작성일
2015.10.29
조회수
500

대구시는 서대구산업단지 재생사업 시행계획을 승인·고시하고,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서대구산업단지 재생사업은 2009년 9월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정비 우선사업지구 선정과 2013년 12월 30일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거쳐, 재생시행계획까지 승인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행계획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총 면적 266만1000㎡의 산업단지를 △산업시설용지(129만7000㎡) △복합용지(2만4000㎡) △지원시설용지(63만㎡) △공공시설용지(71만㎡) 등 4개의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계획을 마련했다.

업종배치는 기존 우세업종과 혁신경제 관련 사업 위주로 △스마트자동차 △차세대 기계·금속 △신소재 섬유 △바이오 제약·의료기기 등 4개의 복합지구로 계획했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1706억 원의 예산을 단계별로 투입해 도로,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며, 소요 예산 중 50%는 정부에서 예산지원 할 예정이다.

특히, 서대구산업단지 서편도로 2.1㎞는 올해 말부터 보상을 시작하고, 공사는 내년 초에 착공해 2018년 완료할 예정이다. 내부도로 10개 노선과 주차장 8개소는 연차별로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재생사업이 완료되면 산업입지 환경 개선을 통한 경쟁력강화와 쾌적하고 친환경적이며 활력이 넘치는 도시형 첨단산업단지로 변모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서대구산업단지가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