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전남 에너지밸리 유치 기업 200개 돌파
작성일
2017.03.30
조회수
276


전남도·한전·광주시 23개 기업과 투자유치 협약

(무안=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도와 광주시, 한국전력공사 등이 나주혁신도시 반경 10㎞ 범위에 조성하는 '에너지밸리' 유치 기업이 200개를 돌파했다.

전남도는 27일 나주혁신도시 한전에서 글로벌텔레콤 등 23개 기업 대표와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에너지밸리에 총 200개 기업이 8천810억원 규모를 투자해 6천86명의 고용을 창출하게 됐다.

이날 협약 기업은 에너지저장장치(ESS) 분야의 우진산전 등 에너지 신산업 기업 13개사와 수배전반 제조 분야의 신창전설 등 전력 기자재 기업 10개사다.

이들 기업은 대부분 4차 산업혁명을 이끌 강소기업이다.

투자 지역별로는 혁신도시에 글로벌텔레콤 등 6개사, 광주지역에 에코그린텍 등 7개사, 나주지역에 가람전기 등 10개사다.

2015년 본격화한 에너지밸리에는 2016년까지 177개 기업을 유치한 데 이어 이날까지 모두 200개 기업을 돌파했다.

전남도는 올해 한전 등과 함께 누적 250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대기업과 외국 기업의 대규모 투자유치를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중소기업들이 핵심 인력을 안정적으로 고용하도록 지원하는 한전의 '일자리드림(Dream)' 제도 약정서 수여식도 있었다.

이어 에너지밸리 협약 기업 200개 돌파 기념식에서 에너지밸리위원회 위원장인 김황식 전 국무총리,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 지역 주민, 대학생 등의 축하 영상 메시지를 상영했다.

또 에너지밸리 혁신산단 제품 생산 1호 기업인 이우티이씨, 수출 1호 기업인 인셀, 본사 이전 1호 기업인 새하정보시스템 등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그동안 에너지밸리 기업 유치에 이바지한 지자체, 한전 직원에 공로상도 수여했다.

이낙연 전남지사는 "200개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에너지밸리 조성은 이제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입주 기업들의 성공과 이를 통한 에너지밸리 조기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