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10여년 지지부진' 광주 동구 선교지구 도시개발사업자 선정
작성일
2018.01.19
조회수
149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006년 개발제한구역 해제 이후 10여 년 동안 지지부진했던 광주 동구 선교지구 도시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광주 동구는 11만7천772㎡ 부지의 선교지구도시개발 사업자로 삼라마이다스(SM)그룹 건설 부문 계열사인 우방건설산업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선교지구에는 총사업비 741억원으로 도로, 공원, 주차장 등 공공기반시설을 갖추고 1천328가구, 3천500여명 규모의 공동주택단지가 2020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조성된다.

선교지구는 국도22호선·남문로가 연접한 우수한 교통환경과 광주천·무등산국립공원·너릿재 명품숲길이 어우러진 쾌적한 생태환경을 갖추고 있다.

자연환경과 의료환경이 매우 뛰어나 노후생활을 준비하는 50·60대 입주자들과 인근에 있는 지한초등학교 개교로 30·40대 젊은 입주자들에게도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입주가 끝난 월남 1·2지구와 아파트 건립공사가 진행 중인 내남지구에 이어 이번 선교지구까지 완공되면 동구 남부권 총 3천800여 가구, 1만여 명이 거주하는 새로운 주거 벨트가 조성된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사업실효로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한 선교지구 도시개발 사업이 개발계획을 보완하고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만족할 만한 결실을 보게 됐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