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시 경제자유구역 조성사업 본격화…개발계획용역 착수
작성일
2019.01.28
조회수
269


개발계획 만들고 6월까지 정부에 신청 계획…재원확보가 관건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민선 7기 핵심공약으로 내세운 '경제자유구역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24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 사업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광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용역'을 맡을 업체 선정 작업이 진행 중이다.

1차 공고에는 응찰자가 없었으나, 2차 공고에는 2개 업체가 응찰했다.

시는 2개 업체가 제출한 제안서를 평가해 1순위 업체를 선정하고 이 업체와 용역 계약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신속히 협상을 마무리하고 이번 달 내로 용역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시는 다음 달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 지침이 나오면 용역 결과를 토대로 개발계획을 만들어 늦어도 6월까지는 산자부에 경제자유구역 신청을 할 계획이다.

산자부 심의를 거쳐 올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이르면 내년부터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최대한 빠른 기간에 용역사를 선정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산자부 지침이 나오는 대로 신속히 개발계획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주시가 구상하는 경제자유구역 조성사업은 빛그린산단 184만7천㎡(56만평)와 남구 도시첨단산단 143만㎡(43만평), 광주공항 820만㎡(248만평) 등 1천147만7천㎡(347만평)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조성해 12조원 규모의 일자리 뉴딜정책을 추진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면적 규모에서도 알 수 있듯이 매머드급 사업으로 수조원의 예산이 수반될 수 밖에 없어 재원확보가 최대 걸림돌이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