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중국, 미래 자동차산업 육성 협약
작성일
2019.06.04
조회수
108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는 30일 중국 톈진시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에서 광주그린카진흥원과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 자동차공정연구원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우카이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 당서기(이사장), 배정찬 그린카진흥원장, 까오지동 자동차공정연구원장, 김용집 광주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미래 자동차산업 육성을 위한 것으로 두 기관은 자동차산업 관련 정책연구, 기술개발, 산업 육성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중국 자동차산업의 싱크탱크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연구원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을 확보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주도할 방침이다.

중국 최대의 자동차 기술연구기관인 자동차기술연구센터 분원 유치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과 중국이 친환경 자율주행차 산업을 세계적으로 선도해 갈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협약을 계기로 자동차기술연구센터 분원이 광주에 세워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카이 당서기는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23년 만에 자동차공장을 국내로 다시 돌아오게 했다는 소식에 매우 놀랐다"며 "대한민국의 자동차산업을 선도하면서 친환경 자동차산업으로 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광주시와 우리 센터가 협력하면 지속가능한 미래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는 직원이 5천명이 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 연구기관으로서, 자동차 관련 표준화와 기술규정, 안전인증, 시험평가, 기술개발, 국가정책 수립 등 중국의 자동차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광주그린카진흥원은 광주지역 자동차산업의 전략을 수립하고 친환경 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친환경 자동차와 부품개발 지원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기술개발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