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시, 한국 RE100 위원회와 손잡고 기업 에너지 전환 지원
작성일
2021.02.26
조회수
11

업무협약
업무협약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2045년 탄소 중립·에너지 자립 도시 실현을 선언한 광주시가 기업들의 재생 에너지 체계 전환을 위한 외연을 넓혔다.

광주시는 18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RE100(Renewable Energy 100%) 전문 지원단체인 한국 RE100 위원회, 광주 기업 RE100 추진협의체와 업무협약을 했다.

한국 RE100 위원회는 관련 정책, 기술 기준 등 정보를 제공하고 광주에 사무국을 개설하기로 했다.

지역 기업들의 참여에 필요한 자문, 심사, 투자 유치, 재생에너지 조달 지원 등을 추진한다.

위원회는 한국 신재생에너지학회의 에너지, 기후변화 등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됐다.

2019년 출범해 국내 기업들의 자발적 RE100 참여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한국형 RE100(K-RE100) 가입 기준을 제정하기도 했다.

시는 전문적인 자문을 통해 지역 기업들이 필요한 에너지를 모두 재생 에너지로 충당하는 전환 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최근 유럽연합(EU) 등이 탄소 배출량이 높은 수입 제품에 부과하는 이른바 탄소 국경세 도입을 검토하는 등 국제사회는 친환경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BMW, 애플 등 RE100을 선언한 글로벌 기업들은 부품 업체에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요구하고 있다.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저탄소, 친환경 경영이 시급해졌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위원회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빌려 광주를 RE100을 선도하는 세계적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 (2021.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