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 빛그린산단, 미래형 車산업 메카 '우뚝'
작성일
2021.02.26
조회수
15


친환경차 부품클러스터·인증센터·자율주행·완성차 '한 곳에서'
부품클러스터 내년까지 구축…전국 유일 인증센터 7월께 완공
무인자율주행 언택트기술 실용화, GGM 완성차 9월부터 양산


  광주 빛그린산업단지
광주 빛그린산업단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 빛그린산업단지가 미래형 자동차산업의 메카로 빠르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친환경차 부품클러스터, 친환경차 부품인증센터, 무인자율주행 비대면서비스 실용화, 완성차공장 등 친환경차와 무인자율주행까지를 아우르며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 선도도시로 우뚝 설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친환경차 부품클러스터는 지역 자동차산업 경쟁력 확보와 연관된 전장부품 기술 등을 융합발전시키는 자동차 부품산업 구조고도화를 목표로 2016년부터 2022년까지 모두 3030억 원을 투입해 빛그린산단에 구축 중이다.

빛그린산단 연구용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906㎡ 규모의 179개 기술개발 장비를 갖춘 선도기술지원센터와 창업보육과 해외마케팅, 인력 양성의 핵심기능을 수행할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4889㎡ 규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가 건립되고 있다.

친환경차 선도도시 조성을 위해 빛그린산단에 구축중인 전국 유일 친환경차 부품인증센터도 오는 7월 준공된다. 급증하는 인증 수요와 사후 관리에 적극 대응하고, 안전인증과 평가를 담당하게 된다. 지상 2층 규모로 지난해 8월 착공, 충돌시험동, 충격시험동, 배터리시험동 등 3개 동을 구축 중에 있다. 완공되면 곧바로 26종에 이르는 각종 인증·평가 장비가 2022년까지 구축된다.

노사 상생형 광주형 일자리를 실현시킬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자동차공장도 현재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9월부터는 본격적인 양산체제에 들어간다. 세계 최초로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하는 사회통합형 노사상생 일자리로 23년 만에 처음으로 국내 자동차공장 건설이라는 기념비적 의미도 담고 있다.

오는 4월 준공과 함께 시운전에 들어가 오는 9월 양산체제에 들어간다. 당장은 내연SUV 경차를 생산하지만 자동차시장의 환경변화를 예의주시하며 친환경 자율주행차 생산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빛그린산단에는 여기에 더해 무인자율주행 기술의 언택트 서비스 실용화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도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으로 올해부터 2024년까지 410억원을 투입해 헬스케어, 무인점포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무인자율주행 셔틀활용 서비스를 개발하고 실증하는 내용이다.

시는 세계 최초 실증을 통한 자율주행 언택트기술을 선점하고 조기 실용화로 관련 산업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이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공모사업에 선정되도록 다각적인 연구와 검토를 진행 중에 있다. 이 사업이 최종 선정돼 추진되면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 기술 확보를 통해 경제사회적 편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친환경과 자율주행 중심의 미래형 자동차산업은 인공지능 산업과 함께 광주가 4차 산업혁명의 주력 산업으로 집중 육성중인 분야"라며 "빛그린산단은 부품, 인증, 완성차에 이르는 일관체계가 구축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미래형 자동차산업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 (2021.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