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형 일자리' GGM, 15일 양산 돌입…노사 상생 새 역사 완결
작성일
2021.09.13
조회수
308


GGM
[연합뉴스 자료사진]



첫 지자체 주도 사회통합형 일자리·23년 만의 자동차 공장 건립
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상생 일자리 모델 전국 확산 기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노사 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첫 적용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15일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

2019년 1월 광주시와 현대차가 투자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 같은 해 12월 공장 착공 이후 1년 9개월여 만이다.

◇ 내딛는 걸음마다 새 역사 쓴 광주형 일자리

광주형 일자리의 기획, 설계, 협약, 완공을 거쳐 이뤄지는 자동차 양산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된 사회 대통합형 노사 상생 일자리의 모든 과정을 완결하는 성과라고 광주시는 의미를 부여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고비용 저효율이란 국내 제조업의 고질적 문제를 해소해 경제 체질을 강화하려는 노력에서 출발했다.

노동자에게는 안정적 일자리, 기업에는 적정한 수익을 제공한다는 목표로 전국 최초 지자체 주도 사회통합형 일자리 모델, 대한민국 1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 23년 만의 국내 자동차공장 완공 등 역사를 썼다.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바라는 시민 성원, 지자체와 노동계 합심, 중앙정부와 정치권의 지원 등은 현실 적용이 어려울 것이라는 회의적 시각을 극복했다.

◇ 내년 7만대 양산 목표…친환경 차 생산 채비

GGM은 연말까지 1만2천대, 내년부터는 7만대 이상 자동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장은 연 10만대 생산 규모를 갖췄으며 20만대 규모로 증설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소차, 전기차 비율은 10%가 되지 않는다.

수익성과 대중성을 고려해 우선 내연기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생산하지만 앞으로 시장 변화에 따라 친환경 자동차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GGM 공장은 친환경화, 디지털화, 유연화라는 3대 콘셉트로 건립됐으며 현재 라인에서 바로 전기차와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고 광주시는 설명했다.

공장이 있는 빛그린 산단에는 국내 유일 친환경 자동차 부품 인증센터와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무인 저속 특장차 규제 자유 특구로도 지정돼 산단은 친환경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틀을 마련했다.

GGM에서 생산하는 경형 SUV '캐스퍼'는 2대 주주인 현대차가 개발, 판매, 서비스를 담당한다.

캐스퍼는 엔트리 SUV 선호, 고령화와 1인 가구 확대 추세로 늘어날 수요를 겨냥한다.

◇ 지역 경제 단비…전국으로 확산하는 일자리 모델

GGM은 지역 경제에 단비로 영향력을 이미 입증했다.

공장 신축 과정에서 지역 업체에 공사금액의 62.3%를 발주했으며 빛그린 산단에 관련 업체 입주를 유도해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채용 인원 539명 중 450명(83.5%)은 광주, 48명(8.9%)은 전남 출신으로 전체의 93.4%를 광주, 전남 인력이 차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275명(51%), 30대 149명(27.6%), 40대 71명(13.2%), 50대 이상 44명(8.2%) 등이었다.

고졸 119명(22.1%), 전문대졸 256명(47.5%), 대졸 159명(29.5%) 등이었다.

GGM은 연 10만대 생산 기준으로 추가 채용을 통해 정규 인력 1천여명을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공장 설계, 건축, 생산설비 구축 등 간접 고용 창출 효과도 1만1천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 등으로 확산해 침체한 지역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노사민정 협의로 결정한 적정 임금으로 고비용, 저효율 구조를 개선하고 안정적인 노사문화를 정착할 수 있다.

인건비 절감 등 효과가 확실해지면 해외로 나갔던 기업들이 다시 국내로 들어오는 '리쇼어링'도 기대할 수 있다.

◇ 주거 등 공동 복지 프로그램은 미비

동종 업계 평균에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에게 공동 복지프로그램을 제공해 임금 차이를 메우는 게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 원리다.

그러나 '사회적 임금' 개념의 복지는 미비한 상황이다.

광주시는 1단계로 공공·민간 임대주택을 제공하고 2단계로 빛그린 산단 배후 주거 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빛그린 산단에는 450억원을 들여 지역 일자리 창출 거점이 될 노사동반 성장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광주시는 2025년까지 399억원을 들여 산업단지 캠퍼스, 기업 연구관 등을 갖춘 빛그린 산학 융합지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거점형 공공 직장어린이집, 공동 직장어린이집, 개방형 체육관도 건립 중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봉산개도 우수가교(逢山開道 遇水架橋·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다)'의 고사를 가슴에 새기면서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 하기 좋은 노사 상생 도시를 만들자는 일념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GGM이 지속 가능성을 확보해 더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