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ㆍ전남 6월 무역수지 3억9천만달러 흑자
작성일
2011.07.22
조회수
342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ㆍ전남지역의 6월 무역수지가 3억9천4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광주본부세관이 발표한 '2011년 6월 광주ㆍ전남 무역동향'에 따르면 수출은 전달보다 19.3% 증가한 49억7천300만달러, 수입은 7.1% 감소한 45억7천900만달러로 무역수지 3억9천4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광주지역의 수출은 전달보다 27.5% 증가한 11억3천900만달러, 수입은 7.1% 증가한 4억8천500만달러로 나타났다.

   품목별 수출은 타이어(7%), 정밀기기(185%), 전자제품(51.5%) 등이 전체적으로 증가했고 국가별로는 동남아 수출이 전달보다 6.7% 감소했으나 미국(33.4%), 중동(39%), 일본(20.9%), 중국(41.3%) 등 주요 국가에 대한 수출이 증가했다.

   또 수입은 품목별로 가전제품(-6.9%), 경공업원료(-3.6%), 철강재(-12.2%) 등이 감소했지만 기계류와 전기ㆍ전자기기 등의 수입이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 7.1% 증가했다.

   전남지역의 수출은 전달보다 17% 증가한 38억3천300만달러, 수입은 8.5% 감소한 40억9천400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석유제품이 6.3% 감소했지만 화공품(27.9%)과 선박(327.3%)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고 국가별로는 중국(-13%)과 미국(-28%)에서 감소했지만 중동 수출이 402.4% 증가했다.

   수입은 원유, 철광, 석유제품 등 주요 원자재의 감소로 전체적으로 8.5% 감소했고 국가별로는 동남아(39%)와 중국(26%)에서 증가했으나 미국(-22.6%)과 일본(12.1%)에서 감소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