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본부세관 'K-Farm 프로젝트' 수출증가 효과
작성일
2012.08.24
조회수
41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본부세관이 농어촌 기업들의 FTA(자유무역협정)를 활용한 농수산물 수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 결과 FTA 활용 수출 비율이 증가하는 등 성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본부세관은 지난 5월 22일부터 7월 말까지 약 2개월 동안 지역 농어촌 기업들이 FTA를 활용해 농수산물 수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K-Farm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K-Farm 프로젝트는 `Korea Farm&Fish Industry-Up'의 약자로 문화계의 한류 열풍처럼 농어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고로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수출인증 업체·품목 지정과 원산지증명서 발급 등 수출 관련 업무를 주관하는 광주본부세관은 그동안 수출업체 등을 대상으로 FTA 활용 교육과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벌여 왔으며, 지자체 등과 함께 구축한 '농어촌 FTA 활용 실무지원단', '농어촌 FTA 활용 이동지원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 따라 광주와 전남·북 지역에서 농수산식품 수출 기업 54개 업체를 대상으로 FTA 활용 집중 컨설팅을 한 결과 미국에 대한 FTA 활용률이 지난 5월 말 35%에서 7월 말 74%로 증가했다.

또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수출 금액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3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농어민과 농어촌 기업 등 220여 명을 대상으로 모두 6차례에 걸쳐 FTA 활용 설명회를 열었고, 농수산식품 수출에 FTA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홍보전단을 제작해 배포했다.

또 관세청과 중기청이 주관하는 '2012년도 FTA 활용 중소기업 성공사례 경진대회'에 1차산업 분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남지역의 '매실 조제 식품'을 출품해 우수상을 받도록 하기도 했다.

광주본부세관의 한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 추진의 성과를 보면서 FTA의 피해 산업으로 꼽히는 농어촌 분야에서 오히려 FTA를 제대로 활용하면 세계와 당당히 경쟁할 가능성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