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아웅산 수치, 5·18묘지에 기념식수…외국인 첫 사례
작성일
2013.01.30
조회수
274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68) 여사가 오는 31일 5·18 국립묘지를 찾아 기념식수를 한다.

3박4일 일정으로 29일 한국을 방문하는 수치 여사는 31일 오전 '버마 민족민주동맹(NLD)' 한국지부 관계자 등 미안먀인 40명과 함께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뒤 기념식수를 한다.

광주시는 기념식수 수종으로 소나무를, 장소는 추념문 부근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표지석도 설치할 계획이다.

수치 여사가 5·18 국립묘지에 기념식수를 하면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이다.

시의 한 관계자는 28일 "미얀마의 민주화에 이바지한 수치 여사의 삶은 민주·인권·평화도시를 지향하는 광주시의 역사인식과 궤를 같이한다"며 "수치 여사가 5·18 국립묘지에 기념식수를 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한하는 수치 여사는 29일 개막식에 참석하고 30일에는 지적 장애인의 소외·빈곤 문제를 다루는 올림픽 부대행사 '글로벌 개발 서밋'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그는 방한 기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강창희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 면담할 예정이다.

또 서울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는다.

수치 여사는 30일 저녁 광주를 방문해 2004년 수상자로 결정됐지만 가택연금으로 실제 수상하지는 못했던 광주인권상도 받는다.

1988년 민족민주동맹을 조직하고 민주화 운동에 뛰어든 수치 여사는 군부 독재 체제에서 수차례 가택연금을 당했으며 2010년 말 석방됐다.

석방과 재구금이 반복되는 상황에서도 그는 비폭력 평화투쟁을 고수했으며 1991년 노벨평화상을 받기도 했다.

수치 여사는 1988년 영국에서 미얀마로 온 이후 2010년 11월 가택연금에서 풀려나기 전까지 22년 동안 국외 방문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그는 지난해 4월 치러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정치지도자로서 활동을 재개했고 같은해 5월 첫 국외방문을 하기도 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3.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