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광주 하수처리장에 47㎿급 신재생 복합단지 조성
작성일
2013.10.28
조회수
371

광주시 하수처리장에 47㎿급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가 조성된다.

광주시는 28일 오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한국서부발전, 포스코에너지, 해양도시가스, 탑인프라솔라 등과 함께 '광주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 조성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한국서부발전 등 4개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광주 제1, 제2하수처리장 시설물 상부와 유휴부지에 2300억여 원을 투자해 40㎿급 연료전지 발전소와 7㎿급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한다.

오는 2014년 태양광 발전소가 준공되고 2016년 연료전지 발전소가 단계적으로 준공되면 연간 323GWh의 발전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광주시 전체 56만 가구의 15%인 9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수 있는 양이다.

또 연료전지 발전소에서는 연간 10만G㎈의 열을 함께 생산해 1만2000여 가구에 공급한다.

이 사업을 통해 연간 5만2000t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도 기대된다.

광주시는 20년 사업기간 동안 임대료 36억원 등 세외수입과 연인원 1만여 명의 고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강운태 시장은 "이번 신재생에너지 복합단지 조성사업은 전례없이 환경시설과 에너지 시설이 어우러진 대규모 에너지단지사업이다"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