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2011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개막
작성일
2011.05.31
조회수
711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2011년 부산국제단편영화제(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가 25일 개막했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영화계 인사와 시민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운대 그랜드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이 영화제는 '참신한 영화인력 발굴과 단편영화 제작의 활성화'를 주제로 29일까지 그랜드호텔과 롯데시네마 부산 센텀시티점에서 열린다.

   올해는 극영화와 실험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4개 경쟁 부문에 67개국 1천406편이 출품됐으며, 이중 예심을 통과한 16개국 45편의 작품이 '동백대상'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본선 상영작 가운데 해외 초청작은 9개국 31편이다.

   개막작은 세계 단편영화의 거장 세르쥬 아베디키안(Serge Avedikian) 감독의 '아름다운 빛'이 상영됐다. 아름다운 빛은 1988년 지진으로 황폐화됐던 아르메니아 도시 레니나칸의 끔찍한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올해 영화제는 최웅식 감독의 '모스퀴토맨' 등 부산에서 활동하는 영화감독들의 5개 작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좋다카이'와 세계 단편영화계 신예의 작품을 소개하는 '단편 영화의 내일-세계 유명 영화학교', 일본 단편영화를 상영하는 '일본 단편영화제를 말하다' 등 예전과 다른 방식으로 진행된다.

   부대행사로는 ▲한국영화 미학 세미나(26일 롯데시네마) ▲세르쥬 아베디키안 감독의 영화세계(27일 롯데시네마) ▲부산에서 촬영된 영화 포스터를 볼 수 있는 영화자료 전시회(25~29일 롯데시네마) 등이 마련됐다.

   본선 진출 감독과 영화 관계자가 교류할 수 있도록 감독의 밤(25일)과 단편영화인의 밤(27일)도 영화제 기간에 열린다.

   폐막식은 29일 오후 7시 그랜드호텔 컨벤션홀에서 시상식과 함께 열린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