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영남권 5개 시ㆍ도, 中 관광객 유치 공동마케팅
작성일
2011.08.29
조회수
800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여행상품 기획자 등 35팀 초청사업 추진

  부산시는 영남권 5개 시ㆍ도가 중국에서 영향력이 큰 여행상품 기획자 등을 초청해 영남권의 관광 매력을 홍보하는 'FIT(Free Independent Traveler) 여행전문가 초청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FIT란 자유여행가를 뜻하는 말로, 최근 단체여행보다는 개별 또는 가족별 일정에 따른 여행을 선호하는 경향에 따라 그 수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

   초청 대상은 한국관광공사 중국지사의 추천을 통해 선발한 시나닷컴(sina.com), 시트립닷컴(ctrip.com) 등 유력 여행상품 기획자와 중국 현지의 파워 블로거 등 35팀이다.

   이들은 다음달부터 12월까지 바다와 축제,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영남권 지역을 방문한다.

   영남권 5개 시ㆍ도가 제안하는 기본코스와 본인들이 원하는 자유코스를 선택해 3박4일 일정으로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그동안 10~20명씩 일괄 초청형식으로 진행되던 기존의 팸투어 방식이 아닌 자신의 여행일정과 원하는 장소 등을 결정하면 이에 맞춰 진행하는 새로운 방식이다.

   특히 초청자와 우리나라 중국어 전담 가이드가 한팀을 이루는 1대1 맞춤형 답사 형식으로, 영남권의 관광 매력을 알리는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산시는 전했다.

   첫 방문은 베이징의 여행기획자와 파워 블로거 2팀이 9월1일 부산에 도착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번 사업에는 부산시를 비롯해 대구ㆍ울산ㆍ경북ㆍ경남 등 5개 시ㆍ도와 한국관광공사,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이 참여한다.

   부산시 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난 2월 영남권 5개 시ㆍ도 '관광과장회의' 발족 이후 처음 진행되는 공동사업이란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이번 사업이 영남권의 숨겨진 매력을 알려 중화권 관광객을 대거 유치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