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시, 내년 투자사업 국비 2조2천159억 확보
작성일
2011.09.29
조회수
590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시는 2012년 부산지역 내 투자사업(사회복지분야 제외) 국비 예산이 정부예산(안)에 286건 2조2천159억원이 반영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신청액 3조1천452억원 대비 70.5%(2011년 60.6%)에 해당한다.

   내년 국책사업은 37건 1조2천210억원이다. 부산항 북항 재개발(300억원), 경남ㆍ부산권 광역상수도 개발(333억원), 부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1천600억원), 남해고속도로 확장(3천382억원),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1천100억원) 등 부산지역 주요 현안이 모두 반영됐다.

   특히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국가기관 지방 이전과 관련한 영화진흥위원회 이전(187억원)과 한국해양연구원 이전(86억원), 동삼 혁신도시 진입도로 건설(57억원) 예산 등이 반영됐다.

   부산시 자체사업에 반영된 국비(국고보조사업)는 249건 9천949억원이다.

   정부의 신규사업 반영 억제 방침에도 해양플랜트 R&D기술원 설립(20억원),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80억원), 동남권 풍력부품 TEST-BED 유치(14억원), 항노화 제품화 기술개발사업(10억원), 국제 수산물 도매시장 기반시설 확충(16억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는 신규사업 41건 999억원이 포함됐다.

   부산시는 그동안 2012년 국비 사업 개발과 확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국비 사업개발 전담팀을 조기 가동해 학계, 전문가, 부산발전연구원(BDI), 부산경제진흥원, 테크노파크 등을 참여시켜 국비사업을 적극 개발했다.

   또 지역 국회의원과 당정회의와 당정 TF를 구성, 국비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부산시는 정부예산(안)이 국회에 제출(9월30일)되면, 국회예산심의 과정에 국비 확보 당정 TF를 가동해 추가 국비 확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