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늘 개막
작성일
2012.10.04
조회수
607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영화제 해운대 야외무대
부산영화제 해운대 야외무대
부산영화제 해운대 야외무대(자료사진)
개막식 오후 7시 영화의전당서…13일까지 75개국 304편 상영
정우성·한가인·탕웨이 등 아시아 스타 대거 참석

본격적인 '영화의전당' 시대를 알리는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올해는 아시아의 다양성을 주제로 4일 개막한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7시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국민배우 안성기와 '색계','무협','만추' 등으로 잘 알려진 중국배우 탕웨이가 개막식 마이크를 잡는다.

   정우성, 한가인, 유지태 등 한류 스타와 아시아 각국 배우들이 객석 사이로 설치된 레드카펫을 통해 입장하면 축하공연이 이어진다.

   허남식 영화제 조직위원장의 개막선언으로 '영화의 바다'가 열리고 나면 개막작인 홍콩의 '콜드 워'가 상영된다.

   지난해보다 하루 늘어나 열흘간 열리는 이번 영화제에는 총 75개국에서 304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세계 첫 공개작품인 월드 프리미어 93편과 자국 외 첫 공개작품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9편이 포함됐다.

   개막작은 홍콩 렁록만(Leung Longman)과 써니 럭(Sunny Luk) 감독의 데뷔작인 범죄 심리 영화다. 폐막작은 방글라데시 모스타파 파루키(Mostofa Farooki) 감독의 풍자영화 '텔레비전'이 선정됐다.

   한동안 부산영화제의 폐막 스크린은 한국 작품이 차지했지만 올해는 아시아 영화의 다양성을 부각하기 위해 아시아 작품으로 채워진다.

   영화제는 거장 감독의 신작이나 세계 최초 공개작품, 화제작 등을 소개하는 '갈라 프리젠테이션'(5개국 7편), 아시아 영화 트렌드를 보여주는 '아시아 영화의 창'(21개국 49편), 아시아 영화 인재 발굴을 위한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9개국 10편) 등 총 11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에서는 미개봉작 6편을 포함해 총 17편을 만날 수 있고 '한국영화-비전'에서는 가능성 있는 저예산 영화 10편을 소개한다.

   올해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으로는 1960년 '과부'로 데뷔해 317편의 작품에 출연한 배우 신영균씨다. 회고전에서는 '미워도 다시 한번','빨간 마후라','대원군' 등 신씨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영화 8편이 상영된다.

   탈레반 정권 아래서 온전하게 보전된 아프가니스탄 영화 6편이 상영되는 '아프가니스탄 특별전'을 통해 그들의 찬란했던 역사와 독특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영화제 측은 소개했다.

   이번 영화제의 경쟁부분 심사위원장으로는 헝가리 벨라 타르 감독(뉴 커른츠 부문)과 멕시코 아르투로 립스테인 감독(플래시 포워드)이 맡는다.

   영화제 기간 개막식 사회를 맡은 탕웨이를 필두로 곽부성, 양가휘, 장쯔이, 장동건, 빅토리아 아브릴(스페인), 아녜스 자우이(프랑스), 카세 료(일본) 등 세계적인 은막 스타들이 대거 부산을 찾는다.

   모흐센 마흐말바프(이란), 장양(중국), 와카마츠 코지(일본), 크지스토프 자누시(폴란드) 등 부산영화제와 오랜 인연을 맺은 각국 감독들도 최신작을 들고 부산을 방문한다.

   영화제기간인 8일부터 11일까지 벡스코에서는 영화촬영지와 첨단영상기술을 소개하는 '아시아필름커미션·영화산업박람회'가 '아시아필름마켓','아시아프로젝트마켓'과 함께 열린다.

   올해 박람회에는 영화촬영 유치를 희망하는 세계 각 도시는 물론 영상 콘텐츠를 사고팔려는 바이어와 업체들이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할 예정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