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 미음산단에 ㈜회가내스코리아 금속분말혼합공장 준공
작성일
2014.01.24
조회수
391

부산 강서구 미음외국인투자지역에 들어선 ㈜회가내스코리아 프로덕션 코리아는 23일 오후 3시 금속분말혼합공장(1만826㎡)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이영활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주한스웨덴대사 라르스 다니엘슨, ㈜회가내스코리아 본사CEO 알릭 다니엘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계획이다.

스웨덴에 본사를 둔 회가내스는 금속분말을 제조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1797년에 설립된 후 217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며 연간 매출액 1조원이 넘는 글로벌 기업이다.

회가내스가 이번 미음외투지역에서 생산하게 될 금속혼합분말은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이 높은 첨단제품으로 자동차엔진부품 및 조선기자재 등의 경량화와 동시에 고강도화에 기여하는 제품이다.

이는 부산시의 전략산업인 자동차부품산업과 조선기자재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최근 자동차업계의 관심이 쏠리는 엔진부품 등의 경량화를 가능하게 해 연비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 감소라는 세계적인 추세에도 부합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부산시는 2011년 말 지식경제부로부터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에 따른 국비지원 중 역대 최대규모인 국비 1348억원을 확보 해 미음외투지역(33만1910㎡)을 지정받았다. 현재 6개 기업으로부터 투자가 진행돼 53%의 입주율을 보이고 있다. 미음외투지역은 투자규모에 따라 최대 50년간 부지무상임대, 조세감면 등의 다양한 인센티브가 주어져 부산시의 외투기업 및 국?내외 합작기업 유치를 위한 핵심인프라로 활용되고 있다.

작년에는 독일 윌로펌프, 보쉬렉스로스 등 글로벌 외투기업이 공장을 준공, 본격적으로 생산을 시작해 지금까지 500여명이 새 일자리를 구했다.

부산시는 올해도 외투지역을 중심으로 고도기술, 첨단 산업 중심의 부품소재산업을 집중 유치해 지역 산업구조 고도화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계획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