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2014 부산국제모터쇼’ 내달 29일 시동 '사상 최대규모'
작성일
2014.04.04
조회수
491

‘2014 부산국제모터쇼’가 내달 29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본격 열린다.

‘자동차의 바다, 세계를 품다(Ocean of vehicles, Feeding the world)’란 주제로 열리는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5월 30일 개막식에 이어 6월 8일까지 11일간 벡스코에서 펼쳐진다.

올해는 행사 면적이 4만6380㎡로 작년보다 1.5배로 넓어진 실내전시장에서 국내·외 완성차 21개 브랜드와 부품 및 용품업체 등 200여 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사상최대 규모로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열릴 계획이다.

국내 참가업체로는 현대, 쉐보레(한국GM), 르노삼성 등 쌍룡을 제외한 국내 승용차 4개 브랜드를 비롯해 현대상용, 기아상용 등 2개의 상용차 브랜드 등 총 6개 브랜드가 참가할 예정이한다.

해외 완성자동차업체는 아우디(AUDI), 비엠더블유(BMW), 캐딜락(CADILLAC), 포드(FORD), 인피니티(INFINITI), 재규어(JAGUAR), 랜드로버(LAND ROVER), 렉서스(LEXUS), 링컨(LINCOLN), 마세라티(MASERATI),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미니(MINI), 닛산(NISSAN), 토요타(TOYOTA), 폭스바겐(VOLKSWAGEN) 등 11개사 15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이밖에 비엠더블유 모토라드(MOTORRAD)가 모터싸이클을 전시하고 삼천리자전거의 이륜차를 비롯해 국내 최대 자동차용품업체인 불스원, 세파스 등도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행사는 현대자동차가 극비로 세계에서 첫 선을 보이는 World Premiere Car를 준비 중인 것을 비롯해 다른 국내 완성차업체들도 Asia Premiere 2대, Korea Premiere 4대 이상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부산지역에 연고를 둔 르노삼성 자동차의 경우 2012년도에 비해 두 배가 늘어난 전시부스에서 컨셉카와 전기차를 바탕으로 다양한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맞서 해외 자동차 브랜드들도 수입차 시장점유율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영남권 시장을 겨냥해 전회에 비해 전시부스규모를 대거 확대했다. 폭스바겐과 아우디, 비엠더블유가 지난 2012년도 행사에 비해 전시면적을 두 배 가량 늘리고 포드, 닛산,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마세라티 등도 부스규모를 크게 늘렸다.

재규어와 랜드로버는 2008년 이후 6년 만에 다시 ‘2014 부산국제모터쇼’를 참가해 적극적인 홍보를 준비 중이다.

이들 외국 자동차업체들도 남부권시장을 겨냥해 Asia Premiere 2대, Korea Premiere 15 대 이상 등 최신 자동차 모델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다수의 해외브랜드에서 역대최초로 컨셉카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높아진 ‘2014 부산국제모터쇼’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부산시 김기영 산업정책관은 “전 국민의 자동차축제인 동시에 B2B(Business to Business)기능을 강화해 국내 자동차관련산업을 지원하는데 역점을 두고 올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히고 “행사기간 동안 소비자, 업계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해 동남권 자동차산업의 메카인 부산시 자동차산업 발전방향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총괄 주관사인 벡스코 오성근 대표이사는 “올 행사는 면적의 확대뿐만 아니라 통로 공간 확충, 충분한 관람동선 확보 등 관람객의 편의증진과 참가업체의 니즈를 충족하는데 최대 역점을 뒀다”라면서 “양적인 성장과 함께, 질적인 성장을 이끌어내 부산모터쇼만의 차별화된 장기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반인 입장은 행사 개막일인 5월 30일 낮 12시부터 시작되며, 전국에서 내방하는 관람객들에게 보다 많은 관람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주말 및 공휴일과 지방선거일인 6월 4일에는 평일대비 1시간 연장한 오후7시까지 전시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관람객 편의를 위해 입장권 예매를 4월 중순부터 온라인 티켓 예매사이트 등을 통해 실시할 예정이다.

입장료는 일반인 8000원, 청소년(초ㆍ중고생)이 5000원이며, 인터넷 예매할 경우 각각 1000원의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미취학아동,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그리고 동반자 1인을 포함한 장애인(장애인등록증 소유)은 무료입장 할 수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