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시 '콘텐츠마켓 2015 한·중·일 PD포럼' 개최
작성일
2015.10.26
조회수
428

부산시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한·중·일 방송 프로듀서와 방송학자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콘텐츠마켓(BCM) 2015 한·중·일 PD포럼’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한·중·일 PD포럼’은 3개국의 PD들의 상호이해 및 교류와 발전을 위해 2001년 한국과 일본의 PD들이 출범 후 2003년 제주 심포지엄부터 중국이 합류하면서 해마다 3국이 번갈아 개최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한·중·일 PD포럼은 ‘아시아 포맷의 가능성’을 주제로 아시아적 가치가 담겨있는 포맷의 전세계로의 확산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는 행사로 구성됐다.

포럼 첫 날 28일 오후 6시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을 비롯한 안주식 한국 PD연합회장, 곤노 쯔토무(Konno Tsutomu) 일본방송인회장, 청웨이똥(程蔚东) 중국 TV예술가협회 부주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근해 KNN PD의 사회로 개막식을 개최한다.

이어 29일에는 ‘국제 공동제작의 현주소’를 주제로 한·중·일 3국간 공동제작 경험을 발표 및 토론하는 ‘포럼’과 콘텐츠 홍보·투자유치를 위한 ‘피칭(KPDA-Pitching)’이 진행된다.

또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그랜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장르별(드라마·예능·다큐멘터리) 최고의 프로그램을 시사하며 해당 프로그램을 연출한 PD들이 참석해 토론하는 ‘방송프로그램 상영 및 토론’이 진행된다.

30일에는 그랜드호텔 6층 에메랄드홀에서 전국 유관전공 대학생을 대상으로 미래설계를 위한 PD 멘토링인 ‘BCM 아카데미 & 드림페스티벌’을 개최해 ‘방송 예능 및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기획’을 주제로 국내외 방송영상 콘텐츠 산업의 흐름과 최신 제작 경향 등의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중·일 PD포럼에 참석한 외국 방문객들을 위한 투어도 마련돼 있다. 오는 29일과 31일 부산일대 유명관광명소를 탐방하는 투어를 준비해 방문객이 부산의 멋과 맛을 체험하고 한국의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한·중·일 PD포럼’행사를 통해 각국의 방송콘텐츠에 대한 이해와 폭넓은 교류로 방송문화 발전과 국제 경쟁력 강화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한·중·일간 상호교류도 더욱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