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시, '웹툰'을 글로벌 산업으로 육성한다
작성일
2016.02.25
조회수
654

부산시는 성장 가능성이 무한한 웹툰을 글로벌 산업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병수 부산시장이 26일 오후 6시30분 부산콘텐츠코리아랩 4층에서 부산 웹툰산업 육성을 위한 지역 웹툰 작가와 ‘사랑방 토크’를 갖는 등 의견을 듣는다.

웹툰(webtoon)은 웹(web) 카툰(cartoon·만화)의 합성어로 ‘인터넷을 매개로 배포하는 만화’를 의미한다.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영화·게임 등 2차 콘텐츠로 활발하게 만들어지고 다양한 수익창출로 차세대 킬러 콘텐츠로서의 부가가치가 높은 미래 콘텐츠 산업으로 불린다.

아울러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서도 주도권을 선점할 수 있는 유일한 시장으로 지금이 웹툰산업을 육성할 절대 호기로 꼽히고 있다.

최근 부산에 기반을 둔 웹툰 회사가 첫 출범하고 웹툰 전문 플랫폼이 부산에서 이례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부산 웹툰시장의 가능성과 부산 웹툰 작가 시장의 장래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웹툰의 저변확대와 전국의 창작자들을 부산으로 모이게 할 ‘글로벌 웹툰센터’를 10월중 개소할 예정이다. 이 센터는 작가들의 창작공간 뿐만 아니라 지역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독특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또 웹툰 아카데미를 개설해 신인작가 발굴 및 실전형 웹툰 창작인력을 양성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선점할 수 있도록 콘텐츠 번역 지원과 해외 마켓 참가 등다양한 사업을 집중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랑방 토크’는 지역 웹툰 작가들을 격려하고 함께 부산 웹툰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