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시-아마존웹서비스, 8일 ‘클라우드 산업’ 윈윈 협약
작성일
2016.03.08
조회수
675

부산시는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세계 1위 글로벌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8일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갖는 협약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과 테레사 칼슨(Teresa Carlson) 아마존웹서비스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지역의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협약한다.

AWS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하고 종합적인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00만 이상의 고객을 확보한 클라우드 서비스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부산시는 국내 유일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집적시설인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시범단지(강서구 미음지구)’가 있는 글로벌 클라우드 선도도시로 국내 해저케이블의 90%가 밀집돼 있는 동북아 지역의 물류·정보의 중심 허브 도시이다.

부산시와 AWS의 인연은 지난해 9월 ‘클라우드 엑스포 코리아 2015’ 행사시 AWS 아태공공부분 총괄 피터무어 이사를 컨퍼런스 연사로 초청하고 테이블 미팅을 진행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AWS측이 작년 10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Cloud Expo Asia 2015’행사에서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클라우드 발전법’을 발의한 김도읍 국회의원과 테이블 미팅을 하면서 부산이 대한민국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의 선구적인 도시이고 장기적으로 ICT 산업분야에서 성장할 수 있는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해 아마존 부사장(Teresa Carlson)이 부산을 방문해 협약을 진행키로 합의해 이번 협약이 이뤄지게 된 것이다.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은 인터넷 기반(cloud)의 컴퓨팅 기술로 인터넷 상의 유틸리티 데이터 서버에 프로그램을 두고 그때 그때 컴퓨터나 휴대폰 등에 불러와서 사용하는 웹에 기반한 소프트웨어 서비스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와 AWS는 기술적·전략적 협력을 통해 부산시의 비전 실현과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협약서에는 ▲부산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에 적합한 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 도시 개발을 위한 협력 ▲AWS는 부산지역 ICT 기업의 SaaS(Software-as-a-Service) 기업화와 벤처캐피탈(VC) 투자,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하고 부산시의 경제개발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프로그램 운용 방안 등을 담고 있다.

또 ▲다양한 교육과 인증·인턴쉽 프로그램 등 클라우드 관련 학습 지원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인재육성 지원 및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는 엑티베이트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클라우드 서비스 혁신 센터’(가칭 Amazon-Busan Cloud Innovation and Technology Centre)를 설립해 혁신기술의 활용 및 홍보를 위한 전시장(EBC)으로 활용하게 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AWS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의 클라우드 산업이 크게 성장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WS관계자는 “세계 정부기관 2000여곳과 5000여곳의 교육기관을 비롯해 비영리기관 1만7500여곳이 AWS클라우드를 활용해 사용자 삶의 질과 생산성 향상을 실천하고 있다”며 “앞으로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는 ‘클라우드’를 활용해 혁신 수준을 높이고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도시를 만들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부산시의 비전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길 부산시 ICT융합과장은 “부산은 세계적인 물류거점 도시이자 영화와 영상, 전시컨벤션, 관광, ICT산업이 특화된 도시”라며 “앞으로 아마존웹서비스와 협력해 부산시가 미래전략산업으로 중점 육성중인 ICT산업과 클라우드 기반의 첨단 스마트 도시를 조성함으로써 부산시와 아마존웹서비스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태건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는 첨단기술 및 IT 스타트업 기업의 중심이 되는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갖게 됐다”며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시가 대한민국을 넘어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클라우드 컴퓨팅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