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산 사상공업지역 첨단스마트시티로 변신
작성일
2016.07.18
조회수
917


정부 타당성조사 통과로 3천800억 원 들여 기반시설 정비
기존 노후산업의 첨단산업화가 관건…상업지역화 우려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의 대표적인 노후 공업지역인 사상지역이 첨단 스마트시티로 변신한다.

부산시는 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가 1년 6개월만인 지난 8일 최종 통과돼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시는 이달 중순 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실시계획을 위한 재생시행계획 용역을 발주해 토지이용계획, 업종배치계획, 복합용지계획, 교통처리계획, 공원·녹지계획, 공급처리계획 등을 세울 예정이다.

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2020년까지 국시비 3천800억 원을 들여 사상공업지역의 낡은 도시기반시설을 정비한다.

새벽로 등 4개 도로 5.2㎞를 확장하고, 학장로 지하차도를 설치해 교통 흐름을 개선한다.

사업지역을 흐르는 감전천 주변을 서울 청계천과 같이 개발해 사람이 넘치는 문화공간과 노천카페를 조성할 계획도 수립했다.

시는 사업구역 일부를 활성화 구역을 지정해 공공개발 선도사업으로 ICT(정보통신기술)융합 제조공정혁신 기술지원센터 건립과 연구시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그러나 첨단스마트시티 조성에 가장 핵심인 이 일대 산업구조 고도화 및 첨단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수립하지 않아 자칫 이 일대가 도시기반시설만 정비한 채 상업지역으로 탈바꿈할 우려가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는 산업시설용지와 사상스마트밸리를 중심으로 민간주도형 개발사업을 유치해 사상공업지역의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첨단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부산의 산업구조와 공업지역 입지를 감안하면 사물인터넷이나 첨단IT산업, ICT 기반산업 등 스마트산업이 이 지역에 들어서기는 많은 어려움이 예상된다.

사상공업지역에는 현재 영세한 기계와 철강업종을 중심으로 2천800여 개의 업체가 입주하고 있어 이들이 기반시설 조성과 유인책만으로 첨단 스마트산업으로 업종을 바꾸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실정이다.


부산시는 실시계획 용역에서 용적률과 건폐율 완화 등 산업구조를 첨단, 고도화하기 위한 지원책과 유인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나 관련 예산은 한 푼도 마련하지 않은 채 민간개발로만 이를 충당하기로 해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이다.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이 본격화되면 현재 입주업체 대부분은 부지를 매각하고 공업지역을 떠나거나 상업시설로 바꿔 운영할 가능성이 커 어렵게 이어온 제조업 기반을 자칫 정부에서 돈을 들여 상업지역으로 바꾸는 결과를 빚을 수도 있다.

특히 2009년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우선지구 선정 이후 본격 사업추진까지 7∼8년이 걸리면서 이 일대 땅값만 천정부지로 올려놓는 결과를 초래해 향후 부지수용 등 보상의 걸림돌로도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사상공업지구 공장 부지의 땅값은 3.3㎡당 800만 원에서 900만 원에 달해 녹산이나 미음 등 인근 서부산권 공단의 땅값보다 3배 이상 높다.

시는 앞으로 입주기업과 토지소유자,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사상재생사업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재생계획 관련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나 구성원들의 이해관계가 모두 달라 합의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용도지역 상향 등에 따른 개발이익을 어떻게 환수하고, 해당 지역에 재투자되도록 하는 제도적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사상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노후 공업지역을 첨단지식산업단지로 바꾸는 중요한 사업으로 면밀한 준비와 검토가 우선돼야 한다"며 "입주기업과 지역민, 부산경제계 등이 모두 상생하는 개발방향과 추진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