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해사산업 생태계 부활 모색 협의체 발족
작성일
2018.04.10
조회수
305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시가 해사산업 분야 기업 등과 함께 4차산업 혁명을 통해 위기에 처한 해사산업 생태계의 부활 방안을 모색한다.

부산시,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선주협회, 조선해양플랜트협회, 부산상공회의소, 조선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12개 기관·단체는 6일 오후 부산 파라곤호텔에서 '해사산업혁명 4.0 협의체'를 발족했다.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회장을 맡은 이 협의체는 정기적으로 해사 분야 최신 정보와 동향을 공유하고 업종 간 이해를 조정해 상생 협력하는 여건을 만들며 업계의 애로나 건의사항 등을 정부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해사 분야에서 지자체, 업계, 관련 기관 등이 함께 협의체를 만들기는 처음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해운·조선산업이 세계적인 불황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해사 산업계가 힘을 모아 무너지는 산업생태계를 복원하고 활력을 되찾도록 하자는 게 협의체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의체 발족식과 더불어 열린 '해사산업혁명 4.0을 통한 해사산업 생태계 부활 포럼'에서는 학계와 업계 전문가들이 '4차 산업혁명과 해양산업 기회 포착을 위한 기업가 정신', '블록체인으로 보는 새로운 비즈니스' 등을 주제로 발표하고 토론을 벌였다.

한국해양대 도덕희 교수는 "해사산업 생태계가 선순환하는 구조를 만들려면 상위에 있는 해운·선박관리업과 하위에 있는 조선·선박기자재업 등이 상생 발전할 수 있어야 한다"며 "협의체를 통해 해사산업계가 힘을 모아 생태계 부활의 계기를 만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도 교수는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먼저 해사 산업 위기를 맞았지만 2011년부터 정부와 산업계가 함께 금융, 화주, 선주, 조선, 선박기자재업계 등이 참여하는 클러스터를 추진한 결과 위기를 극복하고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4.06)